> 글로벌 > 글로벌정치

[종합2보] 스리랑카 테러 사망자 228명으로 늘어..용의자 13명 체포

  • 기사입력 : 2019년04월22일 07:26
  • 최종수정 : 2019년04월22일 1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스리랑카에서 부활절인 21일(현지시간) 발생한 8건의 연쇄 폭발로 인한 사망자가 228명, 부상자는 450명으로 늘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병원 관계자의 설명을 빌린 현지 언론을 인용해 이렇게 보도하고 미국, 영국, 벨기에, 중국 출신 외국인 32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또 용의자 13명이 체포됐으며 이들은 모두 스리랑카인이라고 보도했다.

폭발이 발생한 스리랑카의 수도 콜롬보의 세인트앤서니 성당에 성직자들이 들어가고 있다. 부활절인 21일 스리랑카에선 수도 콜롬보와 인근 지역에 위치한 교회 3곳과 호텔 3곳 등 총 6곳에서 잇따라 폭발이 발생했다. 2019.04.21. [사진= 로이터 뉴스핌]

앞서 21일 오전 스리랑카의 수도 콜롬보의 한 가톨릭교회와 외국인 이용객이 많은 주요 호텔 3곳에서 연쇄 폭발이 일어났다.

폭발이 일어난 호텔은 총리 관저 인근 시나몬 그랜드 호텔과 샹그릴라 호텔, 킹스베리 호텔로 외국인 이용객이 많은 5성급 호텔이다.

비슷한 시각 콜롬보 북쪽 네곰보의 가톨릭 교회 한 곳과 동부 해안 바티칼로아의 기독교 교회 한 곳에서도 폭발이 일어나는 등 총 8곳에서 폭발이 있었다.

현재 스리랑카 정부는 통행금지령을 발령했다. 아울러 잘못된 정보와 소문을 막기 위해 페이스북과 왓츠앱 등 주요 소셜미디어와 메신저를 차단했다.

기독교 축일인 부활절이자 스리랑카 내전 종전 10주년을 불과 한 달 앞둔 시점에 일어난 이번 테러는 1983~2009년 내전 이후 발생한 최악의 사건이다.

테러 배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지난 11일 스리랑카 경찰청장인 푸쥐트 자야순다라는 스리랑카 급진 이슬람단체 NTJ(내셔널 타우힛 자맛)의 자살폭탄 공격 가능성을 사전에 경고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CNN방송은 이번 테러는 스리랑카의 소수 기독교인들이 표적이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스리랑카에서 기독교인의 비율은 2140만 인구 가운데 10%도 되지 않는다.

21일(현지시간) 연쇄 폭탄 공격으로 피해를 입은 스리랑카 콜롬보의 호텔.[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