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Bio톡스] 셀리버리 파트너사 엔비고 “글로벌 기술수출 필수 관문”

국내 대형 제약사 전임상…글로벌 CRO에서 진행
셀리버리 BBB투과 기술, 무한한 시장 잠재력 보유
‘엔비고+코반스’ 합병, 전 세계 1위 CRO 올라서

  • 기사입력 : 2019년04월19일 14:16
  • 최종수정 : 2019년04월19일 14: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엔비고와 코반스가 인수합병을 하면서 명실상부한 글로벌 리딩 CRO로 올라섰습니다. 글로벌 상위 20개 제약사 모두 주요 고객사로 파트너쉽을 맺고 있으며, 국내에서의 대형 기술수출 신약 물질 대부분 엔비고와 같은 글로벌 수탁 전문 기관을 거쳐 갔습니다”

지난 18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바이오 코리아 2019(BIO KOREA 2019)'행사에서 만난 오치곤 엔비고(ENVIGO)코리아 의약사업부 이사는 이같이 밝혔다.

엔비고는 25개국에 네트워크를 보유한 전 세계 3대 CRO(임상·비임상 시험수탁전문기관) 회사다. 본사는 미국이며 제약, 농약, 화학물질의 전임상시험 및 등록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오치곤 엔비고코리아 의약사업부 이사. [사진=김유림 기자]

동물 및 세포에서 약효를 확인하는 단계인 전임상은 데이터 관리(DM)와 통계 분야에서 까다로운 국제적 기준과 가이드라인을 준수해야 한다. 특히 전임상은 사람에게 약물을 투여하기 직전 진행되는 필수 단계로 매우 조심스럽고 면밀하게 연구가 진행 되어야 한다.

이 때문에 국내 대형 제약업체부터 바이오벤처사까지 라이선스 아웃을 하기 위해서는 굴지의 CRO가 진행한 전임상 데이터를 더욱 선호한다. 실제로 최근 국내 제약사가 기술수출을 이뤄낸 신약후보물질 대부분 엔비고 및 코반스와 같은 글로벌 수탁 기관을 거쳐갔다. 이에 전임상 CRO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는 얘기가 나온다.

오 이사는 “전임상 및 임상 초기 단계에서도 라이센스 아웃이 잘 되는 건 얼마나 신뢰도가 높은 데이터를 구축하고 신뢰성 있는 기관에서의 연구 진행을 했느냐에 따라 프리미엄이 붙는다. 최근 국낸 대형 제약사에서의 글로벌 빅파마로의 대형 라이센스 체결 시에도 엔비고에서의 전임상 시험 과정을 거쳐갔다”고 말했다.

또 그는 “최근 한국 파트너사 중 바이오벤처사 셀리버리의 전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총 3개 파이프라인의 세포 투과성에 대한 데이터를 보고 있다. 세포투과성 플랫폼기술은 광범위한 적응증에 적용 가능해서 시장 잠재력이 크지만, 아직 선점하고 있는 약물이 전무한 상태다. 특히 중추신경계(CNS) 분야에서 무한한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존의 뇌 질환 치료제는 혈뇌장벽(BBB) 침투가 어려워 충분한 약효를 보지 못했다. 뇌는 우리 몸에서 유일하게 자신만의 방어 체제를 갖고 있으며, BBB가 외부 물질의 침입을 막는 역할을 한다. 정상인에게는 도움을 주지만, 뇌 질환 환자에게는 큰 방해가 된다.

셀리버리는 약물을 원하는 타깃에 정확하게 전달하는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약리물질 생체 내 전송기술(TSDT)’은 BBB를 직접 뚫고 들어가 질병을 유발하는 단백질을 파괴하는 작용을 한다. 뇌혈관 내피세포막에 직접 약물을 전달하고, 나쁜 단백질을 파괴하는 작용을 하기 때문에 CNS 분야에서 가장 기대가 큰 플랫폼 기술로 꼽히고 있다.

아울러 엔비고는 임상과 전임상을 한꺼번에 아우르고 있는 글로벌 1위 CRO 코반스(Covance)와 합병을 하게 되면서, 다국적 빅파마 탑20 모두 고객사로 두게 됐다. 전 세계 시판되는 신약 개발과정에 있어서 엔비고와 코반스의 역량을 더욱 필요로 하게 된 것이다. 실제로 코반스는 글로벌 매출 상위 50위권 의약품 중 49개의 CRO를 담당한 바 있다.

오 이사는 “셀리버리가 엔비고를 통해 비임상 시험을 조율하고 있었는데, 엔비고 및 코반스가 합병을 하게 되면서 데이터에 대한 신뢰도는 더욱 높아질 것”이라며 “해외 빅파마들하고 스터디를 더 많이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나중에 라이선스 아웃 할 때 많이 유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코반스 같은 경우 전 세계적으로 직원이 5만명을 넘고, 모기업인 랩콥(LabCorp)은 직원 6만명 이상, 매출은 10조원 수준으로 미국의 S&P(스탠더드앤드푸어스) 500지수에 속하는 굴지의 글로벌 기업이다. 전임상뿐만 아니라 임상 모든 단계를 한꺼번에 아우를 수 있는 글로벌 리딩 CRO로서의 입지를 더욱 굳혔으며 엔비고는 코반스의 동물사업부 분야를 인수하여 양사간 딜은 업계에서의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ur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