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지성규 하나은행장 "핀테크 기업에 5000억 투자, 동반성장"

은행권 첫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5주년
글로벌 진출 등 다양한 지원 활동 지속

  • 기사입력 : 2019년04월18일 10: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18일 15: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KEB하나은행이 올해 핀테크 산업에 5000억원을 직·간접 투자해 동반성장을 꾀한다.

18일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1Q 애자일 랩' 8기 출범식에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는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참석해 하나금융그룹의 금융혁신 전략을 청취했다.

2015년 6월 설립된 1Q 애자일 랩은 핀테크 스타트업 지원 공간이다. 하나은행은 입주 기업에 개별 사무공간뿐 아니라 하나금융 관계사 내 현업 부서들과의 협업, 외부 전문가의 컨설팅, 직∙간접투자, 글로벌 진출 타진 기회 등을 제공한다. 하나은행은 8기까지 총 64개 스타트업을 발굴, 12개 기업에 39억원을 직접 투자했다.

지성규 행장은 올해도 스타트업에 적극 투자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구체적으로 올해부터 향후 3년간 핀테크 산업에 200억원을 지분 투자한다. 지난해 한국벤처투자와 모펀드 1100억원 조성한 데 이어 올해는 5000억원을 직접 혹은 간접 투자할 계획이다. 하나금융 자회사인 전문 벤처캐피탈 하나벤처스를 통해선 향후 3년간 1조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한다.

18일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1Q 애자일 랩' 8기 출범식에 참석했다. [사진=하나은행]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해외진출 지원, 산학프로그램 지원 등에도 나선다. 1Q 애자일 랩은 숭실대학교와 산학연계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사업추진 과정에서 필요한 과제를 학생들의 수업 프로젝트로 제시해 협업하고 있다. 이 같은 산학연계 프로그램 대상 학교를 확대하겠다는 설명이다.

지 행장은 "그 동안 많은 스타트업들을 발굴하면서 하나은행도 동반성장해왔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지원활동을 통해 생산적 금융 실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 행장은 1Q 애자일 랩에서 육성되는 스타트업과 하나은행의 협력 사례를 소개했다. 하나은행의 인공지능(AI) 서비스 '하이(HAI) 뱅킹'을 공동 개발한 '마인즈랩' , '하이 로보' 자산관리서비스를 개발·도입한 로보어드바이저 핀테크 기업 크래프트테크놀로지스 등이 대표적이다.

8기에는 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의 분야에서 △소보로 △크라우드웍스 △리스틀리 △딥핑소스 △커먼컴퓨터 △그루트코리아 △헬라야 △아티스츠카드 △자란다 △위시어폰등 10개 업체를 선정했다.

김용범 부위원장은 "앞으로도 하나은행이 핀테크 산업 투자에 대한 기존 은행권의 시각에서 벗어나 다양한 방식으로 과감한 투자를 진행해주기를 기대한다"며 "사업 간 경계를 허물고, 국가 간 경계를 뛰어넘어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핀테크 기업과 함께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18일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1Q 애자일 랩' 8기 출범식에 참석했다. [사진=하나은행]

금융당국도 핀테크 활성화를 통한 금융혁신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하나금융이 출자해 설립한 '핀크'와 같은 사례를 확산하기 위해 금융회사의 핀테크 기업 출자 활성화 방안을 올 상반기 중 확정할 계획이다.

하나금융은 2016년 SK텔레콤과 함께 금융 플랫폼 핀크를 출시해 주요 금융지주가 핀테크 기업에 직접 출자한 첫 사례를 만든 바 있다.

김 부위원장은 "전향적인 금융규제 샌드박스 운영, 예산․공간 지원, 마이데이터, 결제인프라 등 새로운 분야에 대한 핀테크 환경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며 "핀네트 스타트업이 글로벌 시장으로 적극 진출할 수 있도록 동남아 중심의 '핀테크 로드'도 개척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