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지성규 신임 하나은행장 “상업은행서 데이터기반 정보회사 탈바꿈”

2020년까지 1200명 디지털전문 인력 약성, 외부인력 기술 도입
글로벌 인재 2000명 양성, 현지 인력이 대출심사와 위험관리

  • 기사입력 : 2019년03월21일 16: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21일 1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기진 기자 = 지성규 KEB하나은행 2대 은행장이 21일 공식 취임했다. 지 신임 행장은 취임 일성으로 “상업은행에서 데이터기반 정보회사로 전환하고, 신남방 지역에서 글로벌사업의 큰 성과를 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지성규 하나은행장  [사진=하나금융]

지 행장은 이날 공식 취임식에 앞서 KEB하나은행 서울 을지로 본점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 디지털기반 정보회사 변모 ▲ 글로벌 현지경영과 현지 협업 ▲ 손임 행복 은행 발전 ▲ 직원이 행복한 은행 등 4가지 경영계획을 내놨다. 

디지털기반 정보회사로 변모는 기존 상업은행에서 완전히 탈바꿈하는 것이다. 디지털 금융 수단을 도입하는 차원이 아니라 고객의 빅데이타를 기반으로 새로운 플랫폼을 설치하는 것. 모바일 플랫폼이 오프라인 점포보다 앞선 상품과 서비스의 핵심 채널이 되고, 업계 최고의 직관적인 모바일 인터페이스도 구축한다. 이를 위해 2020년까지 디지털전문인력 1200명을 양성하고 외부인재와 기술도 적극 도입할 계획이다.

그에겐 글로벌 사업을 강화해 세계적인 은행으로 도약할 포부도 있다. 현지 우수인력을 양성하고, 대출심사와 위험관리도 현지 인력에 맡길 예정이다. 인도네시아에서 SNS서비스인 라인과 협업했던 디지털뱅킹을 다른 국가들에도 확대한다. 글로벌 인사(HR)제도를 만들어 글로벌 인재 2000명 양성도 시작했다.

고객과 은행원들의 행복을 위하고 KEB하나은행이 지향하는 은행철학을 달성하기 위해 손님 불편제거위원회를 설치해 지 행장이 직접 챙기고, 형식적·습관적 보고와 과도한 의전은 폐지해 실용적인 조직문화도 만든다.

지성규 행장은 “은행의 기반을 더 공고히 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에 취임해 엄중한 책임을 느낀다”면서 “외환은행과 빠르고 완전한 결합을 전임 행장께서 만들어줬다. 이 기반 위에 행복을 나누는 금융그룹이라는 하나금융의 미션을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지성규 은행장은 시중은행장 최연소인 1963년생이다. 30년 은행원으로 근무하며 15년을 글로벌 시장 개척의 선봉장 역할을 했다. 중국어, 영어 , 일어 , 베트남어 등 다양한 외국어 구사가 가능하며 오랜 해외근무 경험을 통한 풍부한 글로벌 감각 및 인적 네트워크를 갖고 있다. 가장 최근인 2014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통합 중국법인인 하나은행중국유한공사의 초대 은행장을 역임하면서 전략, 재무, IB, 기업영업 , 개인영업, 기획 등 은행 업무 전반을 총괄한 경험이 있다. 

 

hkj7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