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사진] '오바메양 결승골' 아스날, 왓포드 꺾고 EPL 4위 도약

  • 기사입력 : 2019년04월16일 08:18
  • 최종수정 : 2019년04월16일 08: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오바메양의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골을 넣은 오바메양을 축하해주는 아스날 선수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골을 넣은 오바메양을 축하해주는 아스날 선수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왓포드 영국=로이터 뉴스핌] 김태훈 수습기자 = 아스날이 오바메양의 결승골에 힘입어 리그 4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아스날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비커리즈 로드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왓포드와의 원정 경기서 1대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아스날은 20승6무7패 승점 66점을 기록, 첼시와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4위에 올랐다. 왓포드는 이날 패배로 13승7무13패 승점 46점으로 10위에 그쳤다.

리그 1위에는 26승7무1패 승점85점을 기록중인 리버풀, 2위는 맨시티(27승2무4패·승점 83점), 3위에는 토트넘(22승1무10패·승점 67점)이 자리했다.

이날 초반 아스날에 행운이 따랐다. 전반 10분 왓포드 골키퍼 벤 포스터가 볼을 뒤로 빼는 순간 오바메양이 볼을 가로채기 위해 달려들었고, 당황한 포스터가 급하게 킥을 찬 것이 오바메양의 몸에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곧이오 왓포드 공격수 트로이 디니가 루카스 토레이라가 얼굴을 팔꿈치로 가격하면서 퇴장을 당해 수적 우위를 점한 아스날은 지속적으로 왓포드의 골문을 노렸다. 다만 왓포드의 견고한 수비에 막혀 추가점을 뽑지는 못했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결승골을 터뜨린 오바메양에 평점 7점을 부여, 그를 '맨 오브 더 매치(경기 최우수 선수)'로 선정했다. 2019.04.16.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