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현대중공업, 조선 기자재 자회사 매각...조선 생태계 복원

현대힘스·현대중공업터보기계 정리...각각 금융 컨소시엄에 매각

  • 기사입력 : 2019년04월15일 17: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15일 17: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권민지 수습기자 = 현대중공업이 조선 기자재 자회사를 모두 매각하며 조선 생태계 복원에 나섰다.

현대중공업은 15일 현대힘스는 새마을금고중앙회 등 금융기관이 참여하는 컨소시엄인 허큘리스홀딩스에, 현대중공업터보기계는 금융 컨소시엄인 팍스톤매니지먼트에 매각했다고 밝혔다. 현대힘스는 1300억원, 현대중공업터보기계는 800억원의 기업가치를 평가받았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매각의 목적을 '조선 생태계 복원을 통한 동반성장'이라고 밝혔다. 최근 제기된 현대중공업 계열사의 대우조선해양 물량 흡수 우려를 해소하겠다는 것이다.

[사진=현대중공업]

지난달 8일 현대중공업그룹은 산업은행과 대우조선 인수 본계약을 체결하며 발표한 공동발표문에서 "조선사와 협력사간의 상생을 통한 동반 성장을 목표로 우리 조선 산업의 생태계를 보다 건강하고 효율적으로 만드는 중요한 역할을 할 예정이다"고 약속했다.

현대중공업터보기계는 산업용 펌프 및 압축기, 스팀터빈 등 주로 대형플랜트에 들어가는 기자재를 주로 생산하는 회사다. 현대힘스는 선박기자재 및 부품 공급 전문 회사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그간 분사를 통해 기자재 자회사와 함께 성장하는 것에 주력해 왔다"며 "이번 기자재 자회사 매각을 통해 경쟁력을 갖춘 보다 많은 협력업체와의 동반성장을 도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