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조선 기자재업계 "현대重, 대우조선 인수 후 기존 거래선 유지해야"

정부-조선기자재업계 간담회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03월15일 15:54
  • 최종수정 : 2019년03월15일 15: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정부가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가 조선 기자재 업계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고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오후 경남도청 회의실에서 '부산·경남 조선기자재 업계 간담회'를 개최하고 현대중공업이 지난 8일 체결한 대우조선해양 인수 본계약에 대해 부품업계의 우려를 들었다. 

대우조선해양 거제 조선소 전경 [사진=대우조선해양]

간담회에는 정승일 산업부 차관과 부산 경제부시장, 산업은행 부행장 등 공공기관 관계자 6명이 참여했으며, 기자재업계에서는 부산·경남기자재조합, 영남선박기계, 오리엔탈정공, 동화엔텍, 신동디지텍 관계자 등 11명이 참여했다.

이날 부산·경남지역 부품·협력업체들은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을 인수할 경우 향후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우려하고 △대우조선의 자율 독립경영체제 유지 △기존 거래선 유지 등을 요청했다.

또 업계는 2017~2018년 수주된 물량이 생산 현장에 투입되고 있는데 생산 인력의 확보가 어렵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친환경 선박 보급 확대 등을 통한 기자재업계의 일감 확보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정승일 차관은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는 상호 노하우 공유를 통한 수주 경쟁력 제고, 대우조선의 책임경영체제 확립을 통한 산업 안정성 제고 등의 측면에서 조선산업 전반에 긍정적 효과를 미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기자재 업계가 우려하는 거래선 유지, 일감 확보 등의 문제에 대해서는 이미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이 대우조선의 자율 독립경영체제와 기존 거래선 유지를 약속한 만큼, 향후 정부에서도 진행상황을 지속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기자재 업계 경쟁애로 해소를 위해 금융, 고용 등 조선산업 활력제고 방안의 주요 지원 프로그램을 충실히 이행하는 한편, 앞으로 중소조선사와 기자재업체의 경영애로 및 중장기 경쟁력 제고를 위한 후속 보완조치를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