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중앙행정심판 본위원회 세종 떠나 대구서 첫 개최

'찾아가는 행정심판'으로 적극행정 구현 첫 걸음

  • 기사입력 : 2019년04월15일 08:52
  • 최종수정 : 2019년04월15일 08: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앞으로는 중앙행정심판위원회 전원회의인 '본위원회'가 세종시가 아니 다른 지역에서도 개최돼 국민의 권익구제를 위한 행정심판 서비스가 보다 적극적으로 확대 운영될 예정이다.

국민권익위원회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국민의 권익을 적극적으로 구제하고 당사자의 구술권을 확대·보장하기 위해 26일 중앙행심위 전원회의인 '본위원회'를 대구에서 처음으로 개최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03.29 yooksa@newspim.com

중앙행심위에는 전원회의인 '본위원회'와 4인의 위원으로 구성된 '소위원회'가 있으며, 이전에는 소위원회만 지방에서 개최했다.

그동안 공공기관의 잘못된 처분으로 피해를 입은 국민은 중앙행심위에 행정심판을 청구한 후, 본위원회가 열리는 날 세종시에 있는 정부세종청사 심판정에 직접 찾아와서 자신의 고충을 말해야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중앙행심위가 사건의 현장으로 직접 찾아가 국민의 고충을 듣고 권익을 구제하는 적극행정을 구현한다.

중앙행심위는 올해 현재 제기된 행정심판 청구사건 중 경상도 지역에서 청구한 사건이 수도권 지역을 제외하고 가장 큰 비중(2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본위원회 첫 지역순회심판을 대구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허재우 국민권익위 행정심판국장은 "최초로 경상도 지역에서 개최되는 중앙행정심판 본위원회에서 국민 권익을 적극적으로 구제할 계획"이라며, "국민권익위는 앞으로도 국민을 찾아가는 심판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국민과 현장에서 소통하는 적극행정의 노력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