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정가 인사이드] 이미선 내주면 조국도 '위태'…고심 깊어지는 靑

野 4당, 일제히 이미선 후보자 지명철회 요구
이미선 낙마 땐 조국 등 검증라인 책임 부각

  • 기사입력 : 2019년04월11일 10:32
  • 최종수정 : 2019년04월11일 10: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부부가 35억원대 주식을 보유한 것을 두고 여론의 질타가 이어지면서 여권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이 후보자는 "모두 남편이 했다"라고 해명했지만 내부자 정보를 이용, 특정 종목에 '몰빵'을 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어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하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 청와대가 쉽게 지명 철회 결정을 하기도 힘든 상황.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낙마 사태가 벌어진 뒤 열흘 만에 이 후보자마저 물러날 경우 청와대 인사라인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계속되는 주식 의혹과 관련된 질의에 난감한 듯 머리를 쓸어넘기고 있다. 2019.04.10 yooksa@newspim.com

지난 1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야당 의원들은 투기 의혹을 들어 이 후보자를 몰아세웠고 여당 의원들은 이 후보자를 옹호하느라 진땀을 뺐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물론이고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도 "워렌 버핏처럼 주식투자하는 게 더 낫지 않나? 왜 헌법재판관이 되려고 하나"라며 이 후보자를 질타했다.

정의당 역시 이 후보자를 향해 “이 정도의 주식투자 거래를 할 정도라면 본업에 충실 할 수 없다”며 “판사는 부업이고 본업은 주식 투자라는 비판까지 나올 정도”라고 지적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소속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은 11일 오전 이 후보자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재차 촉구할 예정이다. 양당은 이 후보자의 자매가 현재 참여연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점을 들어 역시 참여연대 출신인 조국 수석의 낙하산이라는 점을 집중 부각시킬 예정이다.

여론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지만 청와대는 선뜻 지명 철회를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이 후보자가 낙마할 경우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 등 청와대 인사라인의 책임론이 불 붙을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특히 조 수석이 물러나게 된다면 검경수사권 조정,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여권의 개혁 동력이 크게 훼손될 수 있어 고심이 깊다.

여권의 한 고위관계자는 "이미선 후보자까지 내주면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 하고 결국 조현옥 인사수석은 물론이고 조국 민정수석도 자리가 위태로워진다"며 "수도권에서는 아직까지 조국 수석에 대한 평가가 좋기 때문에 어떻게든 끌고 가야 하지 않겠느냐"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김선엽 기자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