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종합] EU, 10월 31일까지 브렉시트 조건부 연장 승인

'기존 합의안 영국의회 승인시 5월 22일까지 브렉시트 가능' 조건

  • 기사입력 : 2019년04월11일 08:35
  • 최종수정 : 2019년04월11일 08: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이 10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소집한 긴급 회의에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오는 10월 31일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승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1일 보도했다.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임시 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밝은 표정으로 참석했다. 2019.4.10. [사진=로이터 뉴스핌]

통신이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EU 27개 회원국은 "10월 31일까지" 브렉시트를 연장하기로 승인했다. 10월 31일은 EU집행위원회 위원장의 5년 임기 종료 시점이기도 하다. 

EU 지도자들은 오는 6월 다시 만나 브렉시트 중간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도날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영국 정부로부터 브렉시트 연장 승인에 대한 최종 동의를 구하기 위해 테리사 메이 총리와 만난다고 트윗했다. 투스크 의장은 연장 날짜를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긴급 회의는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연장 요구로 소집됐다. 메이 총리는 영국 하원이 수주 내로 자신의 브렉시트 합의안을 승인한다면 오는 5월 22일까지 영국이 EU를 떠날 수 있다는 조건 하에 장기 연장안을 수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그가 요청한 연장은 6월 30일까지였지만 투스크 상임의장은 영국 의회 내 균열로 합의안 비준 절차가 6월말까지 마무리될 가능성은 작다며 단기 연장안은 의미가 없어 1년 이하의 장기 연장을 권고했다. 

영국 하원은 이미 세 차례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안을 부결했다. 다른 브렉시트 옵션에 대한 '의향투표'(indicative vote)에서도 과반수 지지를 받은 안건은 없었다.

영국과 EU의 브렉시트 협상은 2년째 지속되고 있다. 본래 '리스본 조약 50조'에 따라 영국은 3월 29일까지 연합에서 탈퇴할 계획이었지만 의회 내 균열로 4월 12일까지 기한이 단기 연장됐고, 이날 회의로 그 기한은 10월 31일로 재연장됐다. 

메이 총리는 영국이 EU와 어떠한 합의없이 떠나는 '노 딜' 브렉시트 만은 피하고 싶다는 입장이다. 

영국이 6월 1일부터 EU 회원국으로 지위를 유지하려면 오는 5월 23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되는 유럽의회 선거 참여는 필수불가결이다. 영국은 되도록이면 합의안이 승인돼 5월 22일까지 EU를 떠나는 것을 목표로 잡고 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