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브렉시트 1년 연기? 佛 마크롱이 변수

  • 기사입력 : 2019년04월10일 18:46
  • 최종수정 : 2019년04월10일 21: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유럽연합(EU)이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1년 연장하는 방안을 허용하는 쪽으로 기울고 있는 가운데, 장기 연장에 반대하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EU의 결정에 변수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파리 로이터=뉴스핌] 김민정 기자 = 9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프랑스 파리 엘리제궁에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를 맞이하고 있다. 두 정상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논의할 예정이다. 2019.4.9.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도날드 투스크 EU 상임의장이 10일(현지시간) EU 특별정상회의에 앞서 영국을 제외한 27개 회원국에게 서한을 보내 ‘브렉시트 기한을 장기간 유연하게 연장하는 방안’을 촉구했다.

투스크 상임의장은 “미국 의회 내 균열이 심해 브렉시트 합의안 비준 절차가 6월 말까지 마무리될 가능성이 낮으므로 브렉시트를 단기간만 연장하는 것은 거의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1년 이하의 장기 연장을 권고하며, “영국은 준비가 됐을 때 떠날 수 있는 여유를 얻게 되고 EU 나머지 회원국들은 반복되는 브렉시트 정상회담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교착 상태가 지속되는 가운데, 브렉시트를 오랫동안 연기하면 영국이 브렉시트 전략을 재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프랑스 측에서는 1년 간 브렉시트를 연기하려면 EU 예산이나 차기 EU 집행위원장 임명 등 중요한 의사결정에 있어서 영국의 권한을 제한하는 등 엄격한 조건을 달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 프랑스 당국자는 “1년은 너무 긴 시간이지만 영국이 조건을 수용한다면 받아들일 수 있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EU 정상들 중 브렉시트 장기 연장에 가장 회의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다른 EU 지도자들은 장기 연장 쪽으로 입장을 선회하고 있다.

FT가 입수한 EU 특별정상회의 합의안 초안에 따르면, EU는 브렉시트를 연기해주는 대신 영국에 EU 기관의 기능을 저해하지 말라는 요구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초안에는 연기 시한은 나타나지 않아 최종 연기 시한은 정상회의에서 직접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테리사 메이 총리가 의회에 내놓은 브렉시트안이 현재 연기된 데드라인인 4월 12일 전에 비준되면 브렉시트는 5월 1일부터 시행된다고 명시됐다.

EU가 제시할 브렉시트 연기 시한은 12월 31일 또는 내년 3월 31일이 될 것으로 유력시되고 있다.

[런던 로이터=뉴스핌] 황숙혜 기자 = 런던의 영국 국회의사당 앞에서 브렉시트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시위를 벌였다. 2019. 04. 09.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