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종합] EU-중국, 中보조금 문제 해결키로...美 견제 밀월 강화하나

"공동성명에 가까스로 합의..中, 산업보조금 문구 양보"
EU-중국, 2020년 투자협정 타결 논의 속도내기로

  • 기사입력 : 2019년04월10일 08:56
  • 최종수정 : 2019년04월10일 10: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9일(현지시간) "중국 측과 산업 보조금 문제를 해결하기로 합의했다"면서 "중국이 처음으로 이 핵심 우선순위에 대해 유럽과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날 투스크 상임의장은 리커창 중국 총리와 벨기에 브뤼셀에서 '제21차 EU-중국 정상회의'를 마치고 연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투스크 의장은 중국이 처음으로 EU와 산업 보조금 문제를 해결키로한 데 대해 "돌파구"라고 표현했다.

제21차 중국-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 앞서 도날드 투스크 EU 상임의장(왼쪽)과 장 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오른쪽)이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를 맞이하고 있다.2019.04.09

이에 리 총리는 "우리는 약속한 내용을 반드시 이행해야 한다"며 "양측은 여러 주요 장벽(barrier)에 대해 서로 동의할 수 있는 해결책을 찾기 위한 작업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EU와 중국은 세계무역기구(WTO)의 역할을 강화해 산업 보조금을 억제한다는 내용에 합의했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양측은 공동성명을 통해 "양측은 WTO의 타당성 지속과 세계 무역에 대한 도전 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WTO 개혁에 협력하겠다는 공동 약속을 재확인한다"면서 "이를 위해 양측은 산업 보조금에 관한 국제적 규정을 강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 논의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양측은 2020년 투자협정 타결을 위해 세부 논의 내용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했다. 당초 EU는 이 투자협정을 통해 중국의 유럽기업에 대한 장벽을 낮추려했다. 하지만 EU는 2013년부터 진행해 온 중국과의 양자 투자협정이 진전을 보이지 않는 데 대해 피로감을 드러내고 있다.

EU와 중국은 정상회의를 앞두고 공동성명에 가까스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이 산업 보조금 관련 문구에서 한 발 물러나 막판에 공동성명이 마련됐다는 것이다.

당초 EU와 중국의 정상회의 공동성명 채택이 3년째 무산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으나, EU와 중국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를 견제해야 한다는 의식 아래 성명 마련에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EU는 중국 최대 무역 파트너이며 중국 시장은 EU에게 미국 다음으로 큰 수출 시장이다.

EU는 중국에는 산업 보조금 철폐와 투자 문호 개방 등을 압박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주의에 맞서고 있다. 또한 미국이 파리기후협약에서 탈퇴한 만큼, EU는 기후변화와의 등의 싸움에서 중국의 도움을 절실히 원하고 있다.

이 가운데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과 무역협상을 마무리지으면서 EU와 무역전쟁 2라운드를 개시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8일 성명에서 무역법 301조에 따라 112억달러(약 12조7936억원) 규모의 EU산 수입품에 보복관세를 매기는 절차를 시작한다며, 에어버스에 대한 EU의 보조금을 이유로 들었다.

다만 EU는 미국의 포화에 맞서 중국과 밀착하고 있지만, 여전히 중국에 대한 불안감과 경계심을 떨치지 못하고 있다.

지난달 EU 집행위원회가 발표한 중국 관련 정책 보고서에 따르면, EU는 중국을 일부 분야에서는 '협력적 파트너'로, 일부 부문에서는 '시스템적 경쟁자'로 규정하며, "EU의 이익과 가치를 수호하기 위해 EU 전체의 유연하고 실용적인 접근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블룸버그는 이날 투스크 상임의장의 발언과 관련 "유럽이 중국에 보다 공정한 경제 정책을 추구하도록 압박하는 데 있어서 승리를 주장했다"고 했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