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폰 하나에 카메라 5개..주목받는 삼성전기·LG이노텍

지난해 LG가 ‘카메라 5개’ 스마트폰 처음 선봬
노키아·삼성전자 ‘카메라 6개’짜리 신 모델 출시
카메라모듈 생산하는 삼성전기·LG이노텍에 ‘호재’

  • 기사입력 : 2019년04월02일 16:58
  • 최종수정 : 2019년04월02일 16: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사상 처음으로 역성장을 기록했지만 스마트폰 카메라모듈 업체들은 올 하반기 실적 개선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스마트폰 탑재 카메라의 사양이 높아지고 개수가 늘어나면서 단가와 출하량 모두 상승할 것으로 예상돼서다.

지난해 LG전자가 세계 최초로 후면 3개, 전면 2개 총 5개 카메라를 탑재한 펜타 카메라 스마트폰 ‘V40 씽큐’를 선보였다. 이후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카메라를 5개 이상 채용한 스마트폰이 잇달아 출시되고 있다.

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오는 5일 출시될 ‘갤럭시S10 5G’에 후면 4개, 전면 2개의 카메라가 탑재된다. 후면에 탑재되는 카메라는 1600만 화소의 초광각 카메라, 듀얼 조리개를 지원하는 1200만 화소 카메라, 1200만 화소 망원카메라, 3D 심도카메라 네 개다. 전면에는 1000만 화소 카메라와 3D 심도카메라가 탑재됐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5G [사진=삼성전자]

노키아도 지난달 후면 5개, 전면 1개 카메라를 지닌 ‘노키아9 퓨어뷰’를 출시했다. 지난 22일 LG전자가 출시한 ‘G8 씽큐’도 후면 트리플 카메라, 전면 듀얼 카메라를 탑재했다.

카메라 개수를 늘리는 데 비교적 보수적인 태도를 보이던 애플도 올 하반기엔 ‘카메라 늘리기’에 동참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카메라 개수를 늘리는 대신 내장된 AP칩과 운영체제 고도화 등 소프트웨어 개선으로 아이폰의 사진 선명도를 높여왔다. 하지만 올 하반기 신형 아이폰엔 후면 트리플 카메라가 탑재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지금까지 스마트폰은 카메라를 후면에 2개, 전면에 1개씩 채택한 형태가 가장 일반적이었다. 글로벌 시장 조사 기관인 IDC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기준 후면 멀티카메라 채택률은 화웨이가 74.9%로 가장 높고 애플이 55.9%, 샤오미 44.9%, 삼성전자가 17.1%를 차지한다. 삼성전자의 경우 지난해까지 주력모델에 한해 멀티카메라를 채용해 비중이 낮지만 올해부터 중저가 보급형 모델에도 듀얼카메라를 확대 적용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보급형 스마트폰의 듀얼카메라 적용 비율이 늘어나고 주력 모델에선 트리플 카메라를 채택하는 흐름이 본격화되면서 멀티카메라 적용 비율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본다. 특히 오는 2020년까지 스마트폰 후면을 중심으로 한 트리플 카메라 출하량은 10%를 웃도는 수준으로 성장할 것이라는 게 업계 전망이다.

스마트폰 판매 부진으로 실적이 주춤하던 카메라 모듈업체들엔 모처럼의 호재다. 박종선 유진투자증권 미드스몰캡 팀장은 “멀티 카메라 탑재 기기 및 카메라 수가 증가하고 있음은 물론 고사양 카메라가 탑재되고 있다”며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 증가세가 부진하지만 스마트폰 카메라산업은 단가와 출하량이 동반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우선 갤럭시S10 시리즈가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보이면서 S10 시리즈 카메라 모듈의 주 공급업체인 삼성전기의 실적 상승이 기대된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연말까지 갤럭시S10 시리즈 판매량이 4000만대를 웃돌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삼성전기가 S10 시리즈에 주도적으로 공급하는 트리플 카메라 모듈 출하가 호조를 보여 2분기 모듈 사업부 실적이 예상치를 상회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이노텍도 새 아이폰이 출시될 올 하반기엔 실적이 크게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LG이노텍은 1분기를 바닥으로 2분기부터 회복 국면에 들어설 것”이라며 “3분기 트리플 카메라 효과가 극대화되면서 듀얼 카메라 초기 때와 유사한 지배적 지위를 확보하며 판가와 수익성이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