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삼성 갤럭시S10] "생체인식 강화…10년 혁신 집대성"

기본형부터 5G지원 모델까지 총 4종으로 라인업 확대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배터리 공유 등 신규 기능 지원
카메라 개수 늘리고 성능 높여...정식 출시 내달 8일

  • 기사입력 : 2019년02월21일 04:30
  • 최종수정 : 2019년02월21일 13: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샌프란시스코(미국)=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갤럭시S10을 정식으로 공개했다. 갤럭시S10은 최소 필수 기능만 갖춘 모델부터 5G 이동통신을 지원하는 모델까지 총 4종으로 출시되면서 라인업이 확대됐다. 특히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 등 새로운 기술이 탑재되면서 전작보다 한층 진일보한 모습이다.

갤럭시S10 스펙. 가격은 미국 기준(세금 제외).

삼성전자는 20일(현지시간) 오전 11시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9' 행사를 열고 갤럭시S10 시리즈를 공개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10번째 갤럭시S 시리즈를 기념하는 갤럭시 S10에는 의미 있는 혁신을 집대성해, 미래 스마트폰의 표준을 제시하고자 한다"며 "오늘 날의 기술적 한계를 뛰어 넘고 스마트폰 업계에 모멘텀을 만들어 앞으로는 경험 혁신가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 진화한 디스플레이....직접 지문인식 가능

가장 두드러진 변화는 생체인식 기능이다. 갤럭시노트9때까지 있었던 홍채 인식 기능이 없어지고 세계 최초로 디스플레이 내장형 초음파 지문 인식 기능이 탑재됐다.

세계 최초로 FIDO 얼라이언스 생체 부품 인증을 받을 만큼 성능을 인정받았다. 위조 지문을 프린트 해 갖다 대도 뚫리지 않는다. 햇빛이 강하거나 영하의 온도에서도 작동한다.

이 기능은 디스플레이 하단 중앙 위치에 손가락을 갖다 댈 때에만 작동한다. 모든 곳에서 지문 인식이 가능해 질 경우 원치 않는 경우 잠금이 풀리는 사례가 발생될 수 있어서다.

단, 가장 낮은 사양의 갤럭시S10e에서는 지원되지 않는다. 갤럭시S10e에는 측면 지문인식이 탑재됐다.

전 모델 공통으로는 별도의 필터 없이 디스플레이 자체에서 인체에 해로운 블루 라이트 파장을 낮춰주는 기능도 눈길을 끈다. 블루라이트 필터 기능을 사용하면 화면이 다소 노랗게 보이는데 특별히 이 기능을 적용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에서 편리하다. 그렇다고 블루라이트 필터 기능이 없어진 것은 아니다.

또한 카메라 구멍을 제외한 스마트폰 전면을 디스플레이로 채운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도 전 모델에 적용했다.

삼성전자는 다음달 8일부터 갤럭시S10 시리즈를 판매한다. [사진=삼성전자]

◆ 강력해진 카메라...'인스타' 사진 공유 손쉬워

카메라 성능도 업그레이드 됐다. 일단 카메라 수가 많아졌다. 카메라는 △최저 사양 제품인 갤럭시S10e에 전면 1·후면 2개 △갤럭시S10 전면1·후면3개 △ 갤럭시S10+ 전면2·후면3개 △갤럭시S10 5G 전면2·후면4개가 달렸다. 특히 5G 모델 전·후면에는 각각 3D 심도 카메라가 탑재돼 동영상 라이브 포커스와 간편측정 기능이 지원된다. 

눈에 띄는 기능은 정식으로 자리 잡은 '인스타그램' 메뉴다. 사진 촬영 시 이 메뉴를 선택하면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 앱 구동 없이 바로 올릴 수 있다. 

갤럭시S10 시리즈에 첫 탑재된 NPU(Neural Processing Unit)를 통해 최적의 사진 구도를 추천 받을 수도 있다. 설정 메뉴에서 '사진 구도 추천'을 선택하면 화면에 피사체가 어느 위치에 있을 때 최적의 구도가 되는지 위치가 뜬다. 촬영 장면을 인식하고 분석해 각 장면에 가장 적합한 채도·대비·노출 등을 세밀하게 조절해주는 장면별 최적 촬영도 강화됐다. 

스마트폰 최초로 동영상 손떨림 방지 기능인 '슈퍼 스테디(Super Steady)'도 새롭게 추가됐다. 

전면 2개 카메라가 달린 갤럭시S10+와 5G 모델의 경우, '라이브포커스' 기능이 강화돼 배경흐리기 효과를 다양하게 넣을 수 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20일(현지시간)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갤럭시S10을 공개했다. [사진=삼성전자]

◆ 배터리 공유 OK...고사양 게임 이용도 문제없어

삼성전자는 갤럭시S10 시리즈에 인공지능(AI) 기반의 소프트웨어를 제공, 이전에 없든 스마트폰 사용성도 제공한다. 

이에 따라 무선 충전 패드처럼 사용할 수 있는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이 가능해 졌다. 전용 충전기 없이도 '갤럭시 S10'을 활용해 Qi 규격을 지원하는 다른 스마트폰을 충전할 수 있으며, 갤럭시 버즈 등의 갤럭시 웨어러블 기기도 충전할 수 있다. 갤럭시 S10을 유선 충전하면서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을 통해 동시에 다른 기기도 충전할 수 있다. 

또한 스마트폰 사용 패턴을 학습해, 배터리 사용시간과 애플리케이션 실행 속도를 최적화해 준다사용자가 자주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은 더 빨리 실행시켜준다. 사용자의 생활 습관에 따라 자동으로 개인화된 스마트폰 설정을 추천을 해주는 '빅스비 루틴(Bixby Routines)'도 새롭게 추가됐다. 

스마트폰 최초로 '유니티 엔진(Unity engine)'에 최적화 됐다는 점도 강점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모바일 게임 중 약 40%가 유니티 엔진을 사용한다. 

김순용 무선사업부 상품기획 프로는 "갤럭시S10에서는 고사양을 요구하는 포트나이트, 아스팔트9 등의 게임들을 최고 성능으로 즐길 수 있다"며 "또한 열 분산 시스템이 있어 발열 걱정을 줄였다"고 설명했다.

이외에 모바일 보안 플랫폼 '삼성 녹스'를 통해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서비스들의 개인 키(private keys)를 안전하게 보관해주는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도 탑재됐다.

갤럭시 S10 출시 색상은 프리즘 블랙, 프리즘 화이트, 프리즘 그린, 프리즘 블루, 카나리아 옐로, 플라밍고 핑크 등 총 6가지이며 모델에 따라 다르게 적용된다. 갤럭시 S10+에는 세라믹 소재 느낌이 나는 블랙, 화이트 색상이 추가된다.  

갤럭시S10은 다음달 8일부터 전 세계에 순차 출시된다. 갤럭시S10 5G모델만 3월말 또는 4월초에 출시될 예정이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