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대형마트 살 길은 '히트 상품'… "우수협력사 찾아라"

협력사 우수 상품 확보해 차별화 포인트 만들기

  • 기사입력 : 2019년03월19일 15:54
  • 최종수정 : 2019년03월19일 15: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위기에 놓인 대형마트 업계가 우수 스타트업이나 중소기업 제품 유치에 발벗고 나섰다. 온라인 시장의 급격한 성장으로 마트를 찾는 소비자가 줄어드는 가운데 협력사의 우수한 상품을 적극 들여와 차별화 포인트로 삼겠다는 복안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창립 이래 처음으로 우수상품 협력사 공개모집에 나섰다. 급변하는 소비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 더 많은 혁신상품을 발굴하겠다는 의지다.

◆ 협력사 공모에 진입장벽도 낮춰줘

이마트는 이번 공모를 통해 우수상품을 선정해 테스트 판매를 거쳐 정식 납품 계약을 체결할 방침이다. 협력사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신용평가 등급 기준도 기존 ‘CCC’에서 ‘CC’로 문턱을 확 낮췄다.

이마트는 별도 TF팀까지 구성해 참신한 아이디어와 상품성을 가진 예비 스타 상품 발굴을 위한 전방위적 지원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홈플러스도 지난해 11월부터 협력사의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한 ‘조인어스 파트너스’ 시스템을 도입했다. 홈플러스의 상품 납품은 물론 매장 입점 등에 관해 상담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우수협력사를 적극 유치하겠다는 계산이다.

조인어스 파트너스는 기존 온라인 입점 상담 시스템보다 손쉽게 접수하고 빠른 피드백을 받을 수 있도록 프로세스를 갖췄다. 상담 신청을 받은 바이어는 3일 이내 답변을 등록해야만 하는 업무 원칙도 새롭게 도입했다.

서울의 한 대형마트 모습[사진=뉴스핌]

롯데마트 역시 우수협력사를 상시 발굴하고 소통 및 지원할 수 있도록 창원진흥원과 함께 ‘스타트업 박스’를 신설했다. 톡톡 튀는 아이디어를 상품화하기 위한 공모전을 진행해 고객 니즈와 트렌드에 맞춘 이색 건조대를 선보이기도 했다.

또한 주기적으로 우수 파트너사 발굴 품평회를 열어 경쟁력 있는 상품을 가진 중소기업에 입점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 '킬러 아이템 없나요' 협력사 진입장벽도 낮춘다

이 같은 행보는 위기에 빠진 대형마트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스타트업·중소기업에서 발굴해 낸 스타상품이 온라인으로 옮겨간 고객의 발길을 되돌리는 역할을 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실제로 국내 대형마트 매출은 7년 연속 역신장하면서 이커머스 시장에 주도권을 내준 상황이다. 국내 유통업 전체 매출에서 대형마트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22.0%로 2015년 28.4% 대비 6.4%포인트나 급감했다.

반면 전체 유통시장에서 온라인업체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5년 27.8%로 대형마트와 비슷했지만 지난해 37.9%로 10%포인트 넘게 치솟으며 상황이 뒤바꼈다.

이에 따라 온라인의 가격 경쟁력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보다는 오프라인 매장에 직접 와야 살 수 있는 킬러 아이템 확보에 힘을 싣는다는 전략이다. 또한 할인점 간 생존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제품을 특화할 필요성도 커졌다.

아이디어와 기술력은 있지만 판로와 자금이 부족한 중소기업 입장에서도 대형마트의 유통망에 들어가 사업을 확장할 수 있기 때문에 상생 측면에서도 윈-윈이다.

◆ '트렌트 급변'… 중소기업 상품 각광 받는 시대

실제로 트렌드가 급변하는 소비시장에서 실험성 높은 중소기업 상품들이 각광받는 시대가 오고 있다.

생활용품 전문점으로 오프라인 유통시장에 강자로 떠오른 다이소가 대표적이다. 무려 6만여 개의 다양한 상품을 보유한 다이소는 연매출 규모도 2006년 1000억원에서 2017년 1조6457억원으로 수직상승했다.

특히 6만여 개 상품 중에 약 70%가 국내 680개 중소 제조업체가 생산한 제품이다. 중소 협력사들의 개성있고 트렌디한 상품들이 모여 다이소의 브랜드력을 완성시키는 발판이 됐다.

이마트의 경우도 함께 성장한 우수협력사가 있다. 지난해 이마트에서 젤리 전체 매출 1위를 차지한 젤리스트로우는 1999년 이마트에 첫 상품을 납품하며 사업을 시작한 키즈웰(당시 에이스프로)의 대표적인 히트상품이다.

영세업체였던 키즈웰은 20년간 이마트에 젤리 상품을 공급하며 연매출 300억원에 건실한 중소기업으로 성장했다. 이마트 역시도 지난해 젤리스트로우 단일 상품으로만 4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등 히트상품의 효과를 톡톡히 봤다.

이마트 노재악 상품본부장은 “우수상품을 보유한 협력사를 발굴하기 위한 공모전을 통해 중소기업에는 새로운 판로를, 이마트는 상품혁신을 통한 경쟁력 강화라는 윈-윈의 장을 마련했다”며 “고객이 원하는 상품 발굴을 위해 모든 역량을 총동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마트 우수상품 협력사 공모전[사진=이마트]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