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위기의 마트] ①대형마트, '내우외환’ 생존 기로에

온라인 쇼핑과 편의점 성장 등 구조적 수요 감소세
최저임금 인상과 주52시간, 출점 영업 규제 강화도

  • 기사입력 : 2019년02월15일 17:02
  • 최종수정 : 2019년02월15일 1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대형마트 시대가 급격히 저물고 있다. 온라인쇼핑의 급성장과 의무휴업 등 유통규제 강화가 맞물리면서, 지난 20년간 국내 유통산업을 주도해온 대형마트는 구조적 침체기에 접어들었다.

이 같은 위기는 지난해 실적에도 그대로 반영됐다. 1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이마트의 지난해 할인점 영업이익은 4397억원으로 전년대비 26.4%나 급감했다. 어닝쇼크 수준의 실적이다.

특히 부진했던 4분기에는 영업이익이 무려 53.1%나 감소했다. 지난 12일 글로벌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이마트의 기업신용등급을 'Baa2'에서 하향 조정할 것을 검토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롯데마트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롯데마트는 지난해 영업이익이 84억원으로 전년보다 79.0%나 감소했다. 4분기에만 영업손실 81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외형 성장마저 멈췄다. 이마트의 지난해 할인점 매출은 1.4% 줄었고 롯데마트도 0.1% 역신장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대형마트 매출은 전년보다 2.3% 감소했다. 해마다 역신장세를 이어오면서 유통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급격히 쪼그라들었다.

서울의 한 대형마트 모습 [사진=뉴스핌]

4년 전만 해도 국내 유통업 전체 매출에서 대형마트와 온라인업체가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28.4%, 27.8%로 비슷했지만, 지난해 대형마트 비중은 22.0%로 줄어든 반면, 온라인은 37.9%까지 늘어났다.

업황 불황에 입지 규제까지 겹치면서 대형마트들은 신규 출점도 멈췄다. 업계 1·2위 업체인 이마트와 홈플러스는 올해도 출점 계획이 없다.

이 같은 실적 악화는 두 가지 영향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우선 저렴한 가격을 앞세운 온라인쇼핑 시장의 성장과 1·2인 가구 증가에 따른 편의점 성장과 맞물린 구조적 수요 감소가 한 원인이다.

지난해 국내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11조8939억원으로 사상 처음 100조원을 돌파했다. 전년대비 무려 22.6%나 성장했다. 오프라인 할인점의 전유물이었던 신선식품도 온라인 구매가 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농축수산물의 온라인 거래액은 2조8717억원으로 전년대비 24% 증가했다. 이커머스 업체들의 신선식품 유통 노하우도 좋아졌고 당일 배송 시스템도 잘 갖춰졌다. 대형마트 큰 손인 주부 고객층이 온라인으로 급속히 이탈해나간 배경이다.

얼어붙은 소비심리가 중산층 소비를 대변하는 대형마트 매출에 더 큰 악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나온다. 2017년 12월 110.6이었던 소비자심리지수(CSI)는 지난해 12월에는 97.2까지 떨어졌다.

또한 정부의 각종 노동 정책도 대형마트에 불리하게 작용했다. 지난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증가로 수익성 감소는 물론, 주 52시간제 도입에 따른 일선 매장의 영업시간 단축으로 기존점 매출마저 줄어들었다.

정부의 영업 제한 및 출점 제한 등 각종 규제 정책도 대형마트 업황 하락의 주된 요인이다. 특히 2012년부터 시행된 대형마트 월 2회 의무휴업제는 하락세를 더욱 부추겼다.

전통시장을 살리기 위해 대형마트의 영업시간을 제한하고 의무 휴업을 강제한 지 7년이 지났지만, 기대했던 전통시장 활성화 대신 온라인쇼핑 업체들의 반사이익 효과를 불러왔다. 대형마트가 문을 닫는 일요일이면 소비자들은 시장을 찾는 대신 모바일을 통해 쇼핑몰에서 생필품을 구매한다.

그러나 다만 정부의 규제는 여전히 대형마트를 옥죄고 있다. 출점 규제는 더욱 강화되고 심지어 월 2회인 대형마트 의무휴업을 4회로 확대하는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이 발의된 상태다.

김명주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이마트의 경우 외형 성장 둔화에 따른 역레버리지 효과로 큰 폭의 영업이익 감익이 발생했다”며 “외형 성장 둔화 원인이 온라인으로의 구매 이전이기 때문에 오프라인 객수 확보를 할 수 있는 뚜렷한 전략 없이는 올해도 회복도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롯데마트 이천점[사진=롯데쇼핑]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