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美 보잉 주가, 반등 못이어가고 1% 반락...월가는 상승 베팅 '눈길'

BofA "소프트웨어 해결 3~6개월..매수 의견은 유지"
"보잉 주식 콜옵션 거래 규모 2년래 최고"

  • 기사입력 : 2019년03월15일 08:17
  • 최종수정 : 2019년03월15일 08: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의 주가가 14일(현지시간) 전날의 반등을 이어가지 못하고 1% 넘게 하락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뉴욕 증시에서 보잉 주가는 전날 종가보다 1.02% 하락한 373.30달러에 마감했다.

보잉 주가는 이날 정규장에서 하락 출발한 뒤 이내 반등을 연출했지만, 다시 낙폭을 넓히며 하락권에서 머물렀다.

두 차례에 걸친 여객기 '737 맥스 8' 추락 사고로 연거푸 하락하던 보잉의 주가는 전날인 13일 사흘 만에 반등한 바 있다.

이날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는 보고서를 통해 보잉이 737 맥스의 소프트웨어 문제를 해결하고 입증하는 데 3~6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고 미국 경제매체 CNBC뉴스는 보도했다.

BofA는 그럼에도 매수 의견과 함께 목표 주가 480달러를 고수했다. 에티오피아항공 사고기에서 회수된 블랙박스 2개가 이미 프랑스 파리로 옮겨져 조사 기간이 명확해졌다는 이유에서다.

월가의 트레이더들은 보잉의 주가가 다시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인용한 트레이더 알러트에 따르면 보잉 주식에 대한 콜옵션 거래 규모가 2년래 최고치로 늘었다.

콜옵션은 기초자산의 가격이 특정 시점까지 상승할 때 차익을 올릴 수 있는 구조의 파생상품이다.

지난 주말 에티오피아 참사 이후 보잉의 시가총액이 270억달러가 증발했지만 월가는 반전을 점치고 있다는 얘기다.

뉴욕증권거래소의 트레이더들 [사진=블룸버그]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