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3/12 중국증시종합] 고위급 통화 미중 무역협상 일정 확정 소식에 상하이 지수 1.10%↑

  • 기사입력 : 2019년03월12일 17:28
  • 최종수정 : 2019년03월12일 17: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상하이종합지수 3060.31 (+33.31, +1.10%)                 
선전성분지수 9841.24 (+136.91, +1.41%)                   
창업판지수 1773.43 (+45.63, +2.64%) 

[서울=뉴스핌] 정산호 인턴기자 = 12일 중국 증시의 주요 지수는 오전중에 전해진 미중간의 무역협상이 진전을 보이고 있다는 소식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10%오른 3060.31 포인트에 장을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41% 상승한 9841.24 포인트를 기록했으며, 창업판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64% 오른 1773.43 포인트로 장을 마쳤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전력, 증권, 소프트웨어 종목이 강세를 나타냈고 백주 종목은 약세를 나타냈다.   

금일 장에서는 전날에 이어 전력사물인터넷 관련주가 상승세를 이어갔다. 진베이뎬공(金杯電工), 커린뎬공(科林電氣), 구어뎬난쯔(國電南自) 민장수이뎬(岷江水電), 위안광롼젠(遠光軟件)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고평가 논란으로 조정을 받았던 둥팡통신(東方通信), 중신젠터우(中信建投), 중궈런바오(中國人保) 주식도 반등에 성공 했다.

오전중에 미중 무역협상 관련해 진전이 있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상승폭을 확대했다. 신화통신은 류허(劉鶴)중국 부총리가 12일 오전 7시 로버트 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및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3자 전화통화를 통화를 가졌다고 밝히며 “중요 문건에 대해 논의 했으며, 다음 일정을 확정 지었다”고 전했다.

시진핑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의 구체적인 정상회담 일자가 정해지진 않았지만 미·중 무역협상이 여전히 진행 중이며 고위급 대화가 지속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상승폭을 키웠다. 

지재권 보호 관련법 제정이 예고되며 외국인 투자 확대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선창위(申長雨)국가 지식재산권국장은 12일 기자회견에서 지식재산권보호 시스템을 구축하고 징벌적 손해배상제도 도입을 통해 지재권 침해 발생시 더 강력한 제재를 가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경제망(中國經濟網)은 지재권 침해가 인정되면 최대 5배의 배상을 해야 하며 이는 국제적인 표준보다 엄격한 수준이라고 전했다.

상하이 지수는 장중 3092선까지 상승했지만 오후장에 이익 실현 매물이 출현하며 최종적으로 3060선에 안착했다.

위안다(源達)증권은 "금일 상하이·선전 증시 거래대금이 또 다시 1조 위안을 돌파하며 시장 분위기가 더할나위 없이 활기차다"며 "금주 중에 신고점이 나타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12일 인민은행은 달러 대비 위안화 고시환율을 전 거래일 대비 0.11%내린(위안화 가치 절상) 6.7128위안에 고시했다.

이날 상하이 선전 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4596억, 6090억 위안으로, 양 증시 총 거래대금은 1조 위안을 돌파했다. 

이날 중국 인민은행은 9거래일 연속 역환매조건부채권(역RP) 운영을 하지 않았다.

12일 중국증시 상하이지수 추이 [사진=텐센트증권]
12일 중국증시 선전지수 추이 [사진=텐센트증권]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