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보잉 737맥스 운항 중단국 10여개국으로...싱가포르도 합류

  • 기사입력 : 2019년03월12일 17:04
  • 최종수정 : 2019년03월12일 17: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항공 제조업체 보잉의 최신 기종 '737 맥스 8'이 최근 5개월 사이에 탑승자 전원이 사망하는 참사가 두 번 발생해 항공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싱가포르가 해당 기종의 운항을 중단하는 추세에 합류했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로서 운항을 중단한 국가는 중국, 인도네시아, 몽골, 에티오피아, 멕시코, 남아프리카공화국, 싱가포르, 아르헨티나, 브라질, 모로코 등 10개국이다. 

보잉 737 맥스 8 [사진=로이터 뉴스핌]

싱가포르 민간항공국(CAAS)은 이날 성명을 통해 싱가포르에서 이·착륙하는 모든 항공사에 보잉 737 맥스 항공기의 운항을 중단하라는 지침을 내렸다고 밝혔다. 당국의 조치는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후 2시(우리나라 시간 오후 3시)부로 즉각 발효됐다. 

싱가포르에서 운항이 중단된 모델은 맥스 8과 9이다. 해당 항공기를 운항해 싱가포르에 입국하는 항공사들로는 싱가포르항공, 실크에어, 중국 남방항공, 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 중국 산둥항공 등이 있다. 

당국은 해당 기종 운항 중단 조치는 "한시적"이라면서도 "보잉 737 맥스 항공기를 싱가포르에 이·착륙시키는데 연계된 안전 위험성에 대한 검토와 더 많은 정보 수집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중국 당국도 자국 항공사들에게 해당 보잉 기종 운항을 전면 중단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중국 국영 경제매체 차이징에 따르면 중국 항공사들이 운항하는 해당 기종 여객기수는 90대가 넘는다. 소식통은 10일부로 보잉 737 맥스 기종을 운항하지 않는다고 해당 매체에 전했다.

지난해 10월, 해당 기종의 라이언에어 항공기 추락사고로 180명의 인명 피해를 겪은 인도네시아도 11일 해당 기종의 운항 중단을 결정했다. 인도네시아는 해당 기종의 안전 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주말 157명의 목숨을 앗아간 추락 사고 항공사 에티오피아항공은 즉각 해당 기종 운항을 중단했다. 에티오피아항공 측은 아직 사고 원인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예방 조치를 위해 기종 운항을 멈추게 됐다고 알렸다. 영국령 케이먼제도에 본사를 케이먼항공도 같은 조치를 내렸다.

이밖에도 보잉 737 맥스 운항 중단을 발표한 외국 항공사들로는 브라질의 GOL항공, 멕시코의 아에로멕시코항공, 아르헨티나항공, 모로코항공 등이 있다. 국내에서는 당국이 이스타항공 보유 동일 기종에 대해 긴급 안전점검에 들어갔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