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제2벤처붐] 5개 병원에 개방형 실험실...바이오헬스 벤처 문턱 낮춘다

'제2벤처 붐 확산 전략' 정부합동 발표
지역 클러스터·병원 인큐베이팅 지원사업도 실시
정책펀드 6000억원 집중투자…유망 벤처 R&D연계

  • 기사입력 : 2019년03월06일 11:30
  • 최종수정 : 2019년03월06일 11: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바이오헬스 분야 벤처 창업을 활성화 하기 위해 병원·실험실 등 의료 인프라를 적극 개방하고 R&D연계, 임상시험 지원, 데이터 공유 등이 실시된다. 또한 이미 조성된 정책펀드 6000억원이 집중투자 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오후 1시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제2벤처 붐 확산 전략'을 발표한다.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우선, 병원의 우수한 역량과 인프라를 활용을 통한 창업, 기술실용화 활성화와 병원중심의 개방형 혁신 플랫폼 구축을 위해 올해 총 5개 기관을 선정하고, 10개월간 기관당 8억원을 지원한다.

복지부는 사업기간 동안 연구역량이 우수한 병원이 주관기관이 돼 보건의료분야 기업 육성·지원을 위한 개방형 실험실 구축·운영을 지원하고, 10개 스타트업이 동시에 활용 가능한 실험실 시설, 장비 등의 설비와 지원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 전담인력 구성 및 임상의-기업 협력 연구과제 추진비와 개방형 플랫폼 홍보 및 병원·기업 간 상호 네트워킹을 지원한다.

지역 클러스터와 병원 인큐베이팅 지원 사업도 실시한다. 우수한 시설·장비 등 인프라를 갖춘 클러스터가 지역 내 의료인 등 기술창업과 성장 단계별 지원을 통해 전국 바이오 클러스터의 창업 기능 활성화하는 것이다.

개방형 실험실 구축사업과 마찬가지로 10개월간 국비 8억원이 지원되며, 중소기업창업지원법상 창업 7년 이내 기업이 대상이다.

지원 사업 프로그램으로는 아이디어 공모전, 창업기업 입주 지원, 연구장비·시설 제공, 시험분석지원, 시제품제작 지원, 산·학·연·병 협력 연구회 운영, 의료진 중심의 임상 중심의 임상디자인 컨설팅, 기술개발 및 제품개발 컨설팅, 사업 주관기관 전담인력 창업센터와 연계·협력 등이 있다.

이 밖에도 건강데이터의 동의·수집과 보관, 개방·활용 전주기에 활용절차와 표준을 개발하고 활용을 확산하는 '헬스케어 빅데이터 쇼케이스' 사업 등 표준화된 개인 건강·연구데이터 공유로 창업 기업의 신서비스개발을 지원한다.

또, 바이오 벤처투자 특화사업을 위해 이미 조성된 정책펀드 6000억원을 집중투자하고 유망 벤처에 R&D연계 지원 등 성장을 촉진한다.

복지부 관계자는 "바이오헬스 분야의 경우 장기에 걸쳐 연구해야하는 것들이 많다보니 데쓰밸리라고 3년을 못 넘기는 기업들이 많다"며 "그런 부분 순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창업혁신센터 통해 전주기적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