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모디 "원전 7기 건설, 참여해달라", 文 "기회 달라"

모디 총리 국빈 방문 계기, 고케일 인도 수석차관 밝혀
文 "안정성·경제성, 국제적으로 인정, 한국에 기회 달라"
모디 "인도 위성 발사체도 사용해달라", 文 "협력하자"

  • 기사입력 : 2019년02월22일 14:48
  • 최종수정 : 2019년02월22일 14: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국빈 방문 중인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22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국이 인도의 원자력 발전소 사업에 참여해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

비제이 케샤브 고케일 인도 수석차관은 이날 한·인도 확대 정상회담에서 "인도는 앞으로 7기의 원전을 추가로 건설할 야심찬 계획이 있는데, 한국이 원전 건설 사업에 직접 참여해달라"고 밝혔다.

고케일 차관은 "한국과 인도는 2011년 원자력협정을 체결한 상태로 원전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해 나갈 기반이 구축돼 있다"며 "인도의 원자력 발전에 한국이 기여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청와대에서 소규모 및 확대 정상회담을 열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한국은 지난 40년 동안 독자적인 기술로 원전을 건설하고 운영해왔다. 안정성과 경제성이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인도가 원전을 건설한다면 한국의 업체들이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에 많은 기회를 주면 고맙겠다"고 답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인도는 우주분야와 관련해서도 한국이 인공위성을 발사할 때 인도의 발사체를 사용해달라고 요청했다.

고케일 차관은 "인도에는 우주 분야의 담당기구인 우주항공청이 있다. 우주항공청의 발사 기술은 신뢰할 수 있으며 검증된 전문성을 지니고 있다"면서 "한국이 위성을 발사할 때 인도의 발사체를 사용해달라"고 말했다.

모디 총리 역시 "인도는 달 탐사를 위해 찬드라얀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며 "한국과 인도가 같이 협력했으면 좋겠다"고 제의했다.

문 대통령도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인도에게 가장 원하는 협력 분야가 우주분야"라며 "우리나라는 위성기술은 좋은데 발사체가 부족하다. 과거 우리의 인공위성을 인도의 발사체를 이용해 발사된 경우가 있었다"고 소개했다.

앞서 지난 1999년 우리 위성 '우리별 3호'가 인도의 발사체로 발사된 적이 있다.

문 대통령은 "인도가 우주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지니고 있으며 앞서가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두 나라가 함께 달을 탐사할 때까지 협력을 강화해나가자"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