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정거래

갑질 논란에도 쑥쑥 크는 프랜차이즈…"가맹본부 미국보다 2배 많아"

작년 말 가맹본부 4882개·가맹점 24만3454개
전체 브랜드 수 6000개 돌파…6052개
미국·일본보다 많은 가맹본부…증가세
가장 많은 가맹 업종 '외식업', 절반 육박
10개 이상 브랜드, 더본코리아·놀부 등 차지

  • 기사입력 : 2019년02월21일 10:19
  • 최종수정 : 2019년02월21일 11: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규하 기자 = 가맹점 24만개 시대에 돌입하는 등 포화상태인 프랜차이즈 업종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가맹 업종은 외식업으로, 전체 프랜차이즈의 절반에 육박하는 수준이었다.

하지만 외식업의 평균 사업기간은 서비스업, 도소매업보다 짧은 4년여로 경쟁이 치열한 업종이었다. 가맹브랜드를 많이 보유한 프랜차이즈 'TOP 5'에는 백종원의 더본코리아부터 놀부, 이랜드파크, 디딤 등이 이름을 올렸다.

21일 공정거래위원회가 공개한 ‘2018년 말 기준 가맹산업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가맹본부와 가맹점은 각각 4882개, 24만3454개로 전년보다 5.4%씩 증가했다. 전체 브랜드 수는 6000개를 돌파한 6052개였다.

특히 5000개에 육박하는 우리나라의 가맹본부 수는 미국(가맹 본부 약 3000개·가맹점 74만5290개), 일본(가맹 본부 1339개·가맹점 수 26만3490개)을 앞서는 규모였다.

최근 5년간 가맹본부·가맹점·브랜드 수 추이 [출처=공정거래위원회]

최근 5년간 우리나라의 가맹 증가율을 보면, 2013~2018년 가맹본부·브랜드·가맹점 수는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014년 가맹본부 수는 전년보다 17.1% 늘어난 수준을 기록했다. 2016년과 지난해의 경우도 각각 9.2%, 5.4% 증가했다.

가맹브랜드 역시 가맹본부 증가율과 같은 1.64배 증가한 상황이다. 가맹점의 경우는 1.27배 늘었다. 즉, 가맹점은 연평균 5.5%의 일정 속도로 증가한 셈이다. 브랜드 수는 2014년 16.2%, 2016년 8.9%, 지난해 5.4%의 증가폭을 보였다.

아울러 10개 이상의 브랜드를 등록한 가맹본부는 총 5곳이었다. 이 중 4곳이 외식업종이었다.

1위는 빽다방, 홍콩반점0410, 백종원의 원조쌈밥집, 본가, 새마을식당, 한신포차 등 20개 브랜드를 보유한 더본코리아였다. 2위는 플라잉바베, 벨라빈스커피, 방콕포차, 삼겹본능, 놀부보쌈, 놀부부대찌개&철판구이 등 18개를 보유한 놀부였다.

3위는 더카페, 더카페익스프레스, 루고, 피자몰, 프랑제리, 리미니 등 14개를 보유한 이랜드파크였다. 4위는 연안해물칼국수, 고래감자탕, 고래식당, 미술관, 애플삼겹살, 연안식당 등 13개를 보유한 디딤이 차지했다.

5위는 베이비엔젤스, 블록&퍼즐애플, 상상노리, 상상블럭, 상상스케치, 애플트리, 키즈스포츠클럽챔피언, 플레이타임 등 12개의 서비스업을 보유한 플레이타임그룹이었다.

가맹점은 외식업이 전체 가맹점수의 48.1%인 11만7202개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는 편의점 등 도소매업 7만1230개, 교육 등 서비스업 5만5022개 순이었다.

가맹 본부와 브랜드 수도 외식업이 각각 3617개, 4567개로 가장 많았다. 서비스업과 도소매업은 각각 1158개·964개, 327개·301개였다.

평균 사업기간은 외식업이 4년 7개월로 가장 짧았다. 서비스업과 도소매업은 각각 6년 1개월, 6년 5개월이었다.

가맹점 수 기준 외식업 상위 업종을 보면, 치킨은 2016년 2만4404개, 2017년 2만4602개로 0.8% 늘었다. 2위 업종인 한식은 2016년 1만7053개, 2017년 1만8934개로 11.0% 증가했다.

2018년 말 기준 가맹산업 현황 발표 [출처=공정거래위원회]

기타 외식은 14.0% 늘었다. 4위인 커피는 2016년 1만2661개, 2017년 1만3931개로 10.0% 늘었다. 분식은 2016년 7523개에서 이듬해 8495개로 12.9% 증가했다.

외식 업종 상위 5개 브랜드 비중은 패스트푸드(74.6%), 제과제빵(74.8%)의 집중도가 높았다. 피자(38.0%), 커피(35.7%), 치킨(26.4%)도 뒤를 이었다.

주요 외식 업종 중 500개 이상 가맹점을 가진 브랜드는 총 26개로 전체 브랜드의 2.3% 수준이었다. 직영점이 없는 브랜드 수는 654개(58%), 5개 미만인 브랜드 수는 1040개(92%)였다.

브랜드 과반수 이상(총 655개, 58.0%)은 10개 미만의 가맹점을 운영했다.

도소매 업종 중에서는 편의점이 가장 많은 4만170개를 기록했다. 편의점의 전년대비 증가점포수도 4948개로 가장 많았다. 기타 도소매업을 제외한 화장품은 4373개, 식품은 1978개였다.

CU, GS25, 세븐일레븐, emart24, 미니스톱 등 편의점 상위 5개 브랜드는 전체 가맹점 수의 95.9%인 3만8511개를 차지했다.

이 밖에 외국어, 교과, 자동차, 이미용, 세탁 등 서비스업 상위 5개 업종 중 외국어 가맹점 수가 1만7267개로 가장 많았다.

이순미 공정위 가맹거래과장은 “정보공개서는 가맹본부가 온라인(www.franchise.ftc.go.kr) 및 오프라인으로 등록할 수 있으며, 온라인 등록 비중은 81.6%(전년대비 12.2% 증가)로 대부분 온라인 시스템을 이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과장은 이어 “증가 추세는 가맹점은 연평균 5.5%의 일정한 속도로 증가한 반면, 가맹본부와 브랜드 수는 증가폭이 줄어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jud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