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SK이노베이션, 美 업체와 차세대 배터리 소재 개발 협력

폴리플러스와 리튬 금속 전지 개발 위한 협약 체결

  • 기사입력 : 2019년02월19일 14:05
  • 최종수정 : 2019년02월19일 14: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SK이노베이션이 차세대 배터리의 핵심 소재 개발을 위한 외부와의 협력에 나섰다.

SK이노베이션은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에서 18일 오후 4시(현지시각) 미국 배터리 기술 개발 업체인 폴리플러스 배터리 컴퍼니와 리튬 금속(Li Metal) 전지 개발을 위한 공동 개발 협약을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이성준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원장(좌측 세번째)이 18일 오후 4시(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에서 폴리플러스 배터리 컴퍼니 스티브 비스코 대표이사(좌측 두번째)가 리튬 금속 전지 개발을 위한 공동 개발 협약을 맺고 있다. 왼쪽부터 폴리플러스 R&D 디렉터 유진 니먼, 비스코 대표이사, 이성준 기술혁신원장, 황경순 SK이노베이션 Global post.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이번 협약을 통해 폴리플러스가 보유한 전도성 유리 분리막 연구 개발에 자금을 투자하게 된다. 향후 지분 투자 및 기술 라이선스 확보 옵션도 검토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오는 2021년 하반기까지 전도성 유리 분리막에 대한 연구를 마무리 하고, 이를 리튬 금속 전지 개발에 적용하겠다는 계획이다.

미래 전기차 배터리 모델 중 하나인 리튬 금속 전지는 흑연대비 10배 이상의 용량을 지닌 리튬 음극을 사용, 에너지 밀도가 약 1000Wh/ℓ 수준으로 일반 리튬 이온 전지보다 두 배 가량 높다는 특징이 있다.

다만, 배터리 충전 과정에서 음극 표면에 리튬이 적체되는 덴드라이트가 발생, 분리막을 통과·훼손해 화재가 발생한다는 점이 한계다.

전도성 유리 분리막은 이러한 덴드라이트가 분리막을 통과하지 못하도록 억제해 리튬 금속 전지를 안정화 시킨다는 점에서 향후 상용화를 위한 핵심 소재로 구분된다. 이 기술을 통해 향후 리튬 금속 전지 상용화를 더욱 앞당길 전망이다.

특히 이번 협약은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연구원이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방식을 통해 기술을 확보하는 첫 번째 사례다. '오픈 이노베이션'은 기업이 업체, 대학, 연구기관과 컨소시움을 구축하는 등 외부 전문가와의 협업을 통해 미래 기술 투자에 대한 불확실성을 효과적으로 줄이는 기술 확보 방식이다.

빠른 의사 결정을 통한 리스크 최소화가 가능하고, 기술 보유 업체와 연대해 개발 속도를 가속화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빠르게 진화하는 기술 개발 트렌드를 반영해, 적시에 기술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바이오·제약, 친환경에너지 소재 업계에서 주로 활용된다.

이성준 SK이노베이션 기술혁신연구원장은 "빠르게 진행되는 미래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주도권을 갖기 위한 차세대 핵심 역량은 기술력"이라며 "앞으로도 오픈 이노베이션을 활용해 다양한 외부 단체와 협력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