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현대차發 채용 개혁④]전문가 "취업준비도 변화 기로"

다른 대기업에도 영향 미칠 것으로 전망
상시채용 비중 점점 더 확대돼
"단순 이력서 제출이 아닌 적극적 자기PR 필요해"

  • 기사입력 : 2019년02월14일 17:22
  • 최종수정 : 2019년02월14일 17: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주] 현대차그룹이 대졸 신입사원 정기공채를 폐지키로 했습니다. 대신 현업 부문에서 그때그때 뽑는 ‘상시 공개채용’으로 전환됩니다. 10대 그룹 가운데 처음인데 당장 올해부터 시행됩니다. 현대차그룹은 국내 대졸공채 시장에서 삼성그룹과 함께 쌍벽을 이루는 ‘큰손’입니다. 일견 ‘파격’으로 읽히지만 이해되는 대목이 많습니다. 환경이 급변하고 있다는 게 가장 큰 이유입니다. 4차 산업혁명에 맞는 ‘융합형 인재’를 ‘적기 확보’하려면 예전 방식으로는 힘들다는 것입니다. 이해는 되는데 파장이 만만치 않습니다. 먼저 대학가와 취업시장이 술렁이고 있습니다. 삼성 등 다른 대기업의 동향도 궁금합니다. 뉴스핌이 반응과 동향을 짚어봅니다.

<목차>

① "방식 변해도 채용인원 안줄인다"
② 정기공채 vs 상시채용 장단점은?
③ 취준생들 "어떻게 준비할까 걱정“
④ 전문가들 ”취업 준비도 변화 기로“
⑤ 상시채용 통과하는 '꿀팁' 0가지
⑥ 네이버가 말하는 상시채용 노하우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현대기아차그룹의 '직무별 상시채용' 도입이 취업준비생들을 뒤흔들고 있다. 현대기아차를 넘어 대기업 전반까지 상시채용으로 변할 경우 취업준비생들의 전략 변화가 불가피하다.

전문가들은 취업준비도 변화의 기로에 섰다고 강조한다.

취업컨설팅업체 트러스트원 관계자는 14일  "과거에는 그저 공채 시기에 맞춰 이력서를 제출하는 수준이었다면, 이제는 기업이 직접 나를 찾게끔 365일 전략적으로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존에는 기업이 일방적으로 구직자를 채용하는 방식이었다면 앞으로는 기업과 구직자 사이 쌍방향적 네트워크가 형성된다는 것이다. 

현대차가 상시채용 제도를 전격 도입하면서 구직자들의 취업 준비 과정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 

이 관계자는 "상시채용에선 단순하게 자기소개서·면접 준비가 아닌 직무에 맞춘 세분화되고 긴밀한 준비가 이뤄져야 한다"며 "준비생들은 현직자 못지 않는 직무능력 쌓아야할 뿐 아니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자신이 갖춘 능력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취업포털 잡코리아 관계자는 "예전에는 특정 기업에 맞춰 단순히 스펙을 쌓았다면 이제는 특정 직무를 목표로 정하고 관련 능력을 쌓는 것이 중요해졌다"며 "채용공고도 상시 올라올 것으로 보여 관련 정보를 놓치지 않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직무 관련 인턴경험·자격증·교육 등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으로 봤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실제로 현대차는 미래 시장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상시채용 확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재 국내 10대 그룹 중 공채를 폐지한 기업은 현대차가 처음이다. 하지만 구인구직 시장에 미치는 영향력이 막강한 현대차가 앞장선 만큼 향후 다른 대기업에도 상시채용 분위기가 퍼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취업포털 인크루트에 따르면 최근 기업 646곳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시행한 '2019 신입 채용 방식' 설문조사에서, 대기업 중 59.5%가 정기공채, 21.6%가 상시채용 방식을 택할 것이라고 답했다. 올해 대기업 5곳 중 1곳은 상시채용을 진행한다는 것이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대기업의 정기공채 선택 비율은 8.1%포인트 줄어들었고, 반대로 상시채용 비율은 9.8%포인트 늘어났다. 지난해 8월 상장사 571곳을 대상으로 시행한 같은 설문조사에서, 정기공채를 택한 대기업 비율은 67.6%, 상시채용은 11.8%였다.

인크루트 관계자는 "기업들이 조금 더 직무에 적합한 인재를 뽑을 수 있는 상시채용이 효율적 경영에 더 적합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며 "외국에서는 이미 상시채용 제도가 보편적이고 국내에서도 이러한 경향은 앞으로 더욱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