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홍남기 부총리 "데이빗 말패스 세계은행 총재후보 지지"

  • 기사입력 : 2019년02월11일 17:32
  • 최종수정 : 2019년02월11일 17: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데이빗 말패스 세계은행 총재 후보에 대해 우리 정부가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11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데이빗 말패스(David Malpass) 세계은행(WB) 총재 후보에 대해 지지 의사를 밝혔다.

WB 총재직 미국 후보자(2월6일 지명)인 말패스 차관은 미중 고위급회담 참석차 중국을 방문하는 길에 한국 정부의 지지를 얻기 위해 홍 부총리와 면담을 요청하면서 이뤄졌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11일 오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세계은행(WB) 총재 후보자인 데이빗 말패스 미국 재무부 차관과 면담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홍 부총리는 "WB 총재 후보로 지명된 것을 축하한다"면서 "WB 총재 후보로서 다자협력에 대한 이해와 WB 비전에 대한 이행 의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WB 총재 취임시 WB 한국사무소 역할 강화 등 한-WB간 협력관계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특히 "2월 말 2차 북미정상회담 등 계기로 북한 비핵화 상황의 진전이 있을 경우 북한 개발 지원을 위해 WB가 중심 역할을 담당해줄 것"을 요청했다.

말패스 차관은 "WB 총재 후보로서 다자협력의 중요성을 잘 이해하고 있다"며 "그동안의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WB 총재직을 성실히 수행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주요 회원국인 한국과 협력해 북한 개발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이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면서 WB 총재 선거에서 한국의 적극적인 지지를 요청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 정부가 말패스 후보를 WB 총재로 지지하면서 "총재 당선 이후 4월 춘계회의 계기에 다시 만나 한-WB간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하기를 고대한다"고 화답했다.

더불어 미국 상무부가 진행 중인 자동차 232조(안보영향) 조사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며, 우리나라가 관세부과 대상에 포함되지 않도록 말패스 차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말패스 후보는 "한국측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우리 입장을 美 재무장관, 상무장관에게 꼭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WB는 내달 13일까지 회원국의 후보자 추천을 거쳐 4월 11일 열리는 IMF/WB 춘계회의 이전에 총재를 선출할 예정이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