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부산 금정경찰서, 신협·신탁사 직원과 짜고 153억 사기대출 일당 검거

  • 기사입력 : 2019년02월11일 11:30
  • 최종수정 : 2019년02월11일 11: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부산=뉴스핌] 남경문 기자 = 신용협동조합 직원과 시공사·시행사 대표가 짜고 한옥마을을 조성한다며 153억원을 사기 대출받은 일당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부산광역시 금정경찰서는 특경법 위반 혐의로 시공사 대표 A(57)씨, 시행사 대표, 신협 대출담당 직원, 신탁사 직원, 대출브로커 등 27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 로고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사업부지를 확보하지도 않은 상태에서 1인당 1500~3000만원씩 명의 대여비를 지급하는 방법으로 수분양 명의대여자 14명을 모집했다.

이들은 이후 2013년 12월19일부터 2015년 7월28일 경기 가평군 상면 및 하면에 9400평 부지에 45세대 고급 한옥주택 신축사업을 추진했다.

이 과정에서 명의대여자를 부산에 위장 전입시켜 한옥주택 2~4채씩 분양계약을 체결하게 하고 부산의 모 신협으로부터 1인당 평균 11억원씩 총 153억원을 한옥주택 매입 중도금 명목으로 부정대출 받아 가로챘다.

이들은 대출브로커 B(44)씨의 알선으로 신협 및 신탁사 직원의 대출실행·신탁자금 집행의 편의를 제공받아 153억원을 대출한 뒤 사업 추진 과정에서 각종 공사비 등을 부풀려 지급한 후 이를 돌려받는 수법으로 8억원 상당을 횡령하기도 했다.

대출브로커 B씨는 부정대출을 알선한 대가로 시행사측으로부터 1억3500만원을 수수했고, 모 신탁㈜ 부장인 C(50)씨도 신탁자금 집행 편의를 제공한 대가로 시행사측으로부터 40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재발방지를 위해 금융감독원에 사기대출 수법을 통보하고 주택사업 중도금 집단대출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할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권고하기로 했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