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GS칼텍스, 작년 4Q 영업손 2670억원..."유가급락 탓"

  • 기사입력 : 2019년01월31일 18:37
  • 최종수정 : 2019년01월31일 18: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GS칼텍스가 지난해 4분기 유가급락에 따른 재고평가손실 탓에 적자전환했다.

GS칼텍스는 지난해 4분기 영업손실 267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전환했다고 31일 실적발표를 통해 밝혔다. 이 기간 매출액은 9조7058억원으로 전년 보다 13.5% 증가했다. 순손실도 1487억원 발생하며 전년 대비 적자전환했다.

[자료=GS칼텍스]

구체적으로는 정유부문에서 영업손실 4062억원과 매출액 7조5596억원의 실적을 냈다. 석유화학부문은 영업이익 1181억원, 매출액 1조8387억원이다. 윤활유부문은 영업이익 210억원, 매출액 3075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4분기 실적 악화의 영향으로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은 1조2342억원으로 전년보다 38.3% 줄어들었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19.9% 늘어난 36조3630억원, 당기순이익은 51.1% 줄어든 7036억원으로 나타났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