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광주형 일자리] 민노총·현대기아차 노조 반발…후폭풍 예고

현대기아차 노조 "文정부 노동적폐 1호"
한노총-민노총 상반된 입장 내놔

  • 기사입력 : 2019년01월31일 17:33
  • 최종수정 : 2019년01월31일 17: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현대차가 참여하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투자협약식을 열고 첫발을 뗀 가운데, 당장 현대기아차 노조가 강하게 반발하는 등 벌써부터 후폭풍이 불 조짐이다.

31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차 노조는 이날 확대 간부 파업을 실시하고,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약식이 열린 광주시청을 찾아 반대 집회를 열었다.

여기에는 현대·기아차 노조의 상급 단체인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 광주전남지부 확대 간부들도 동참했다. 이들은 협약식 행사가 열린 광주시청 진입을 시도하다 경찰과 대치하기도 했다.

현대·기아차 노조는 이날 광주 집회 후 향후 대응 방침을 논의할 계획이다. 하부영 현대차 노조위원장은 그동안 "광주형 일자리는 망국적 지역 감정을 유발하고, 저임금의 하향 평준화로 기존 노동시장 붕괴와 경제 파탄을 불러올 수 있다"며 "조합원과 울산시민 대다수의 반대를 무시하고 사측이 협약 체결을 강행한다면 총파업에 나설 것"이라고 공언해왔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김종훈 민중당 의원과 전국금속노조 현대·기아차지부 노조원들이 6일 국회 정론관에서 광주형 일자리 체결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12.06 yooksa@newspim.com

전날 협상 타결 소식 직후 현대·기아차 노조는 "문재인 정부의 정경유착 노동적폐 1호로 규정한다”며 거세게 비판하면서 대정부 및 대회사 투쟁을 강력하게 전개하겠다고 선언했다.

양대 노총인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은 상반된 입장을 내놨다. 이번 광주형 일자리 투자협약에 참여한 한국노총은 이날 입장문에서 "숱한 갈등을 넘어 사회적 대화로 성과를 만들어낸 광주시 노·사·민·정에 박수를 보낸다"며 "광주형 일자리가 지역 일자리 문제, 청년 일자리 문제, 제조업 해외 이전 문제를 해결하는 기제로 작용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광주형 일자리는 일자리 창출을 넘어 지역 노·사·민·정이 서로의 입장에서 한발씩 뒤로 양보함으로써 사회적으로 더 큰 걸음을 내딛게 됐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이를 통해 광주의 청년들에게 노동의 희망을 줄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반면 민주노총은 "광주시와 현대차가 허울 좋은 명분과 밀실협상으로 합의를 강행했다"며 "미래 비전과 노동자 입장을 고려하지 않는 정책 추진은 부작용을 부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동 3권을 제한하지 않기로 별도 합의했다고 하는데, 노동 3권은 합의를 해야 발생하는 권리가 아니다"라며 "광주시와 현대차가 별도 합의에서 노동 3권을 거론한 것은 역설적으로 노동권 제한 필요성에 암묵적으로 동의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