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광주형 일자리] '좌초 위기'에서 투자 합의까지 4년

  • 기사입력 : 2019년01월31일 16:37
  • 최종수정 : 2019년01월31일 17: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우여곡절 끝에 본격화됐다. 광주시와 현대자동차가 4년 만에 투자협약에 합의하며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첫 발을 내딛게 됐다.

31일 광주시와 현대차는 광주형 일자리 핵심 모델인 완성차 공장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윤장현 전 광주시장이 공약으로 내걸고 논의를 시작했다. 광주시와 현대차가 합작법인을 만들어 완성차 공장을 설립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투자를 끌어내기까지 4년이 걸렸다.

지난해 6월 초 현대차가 광주시에 투자의향서를 제출하며 광주형 일자리 추진에 속도가 붙는 듯 했지만 논의 과정에서 의견 차이를 보이며, 사업 추진에 제동이 걸렸다. 또, 노동계 반발로 광주형 일자리 협상은 더욱 난항을 겪었다.

이어 10월 노동계가 참여한 협의체인 원탁회의가 만들어지면서 사업 추진은 다시 탄력을 받았다. 시, 노동계, 전문가가 참여한 투자유치추진단이 꾸려졌고, 시는 추진단 대표로 협상단을 꾸려 현대차에 협상에 나섰다.

광주시와 현대차는 여러번 협상에 나섰으나 의견 차이에 협상은 여러번 불발됐다. 또, 현대차 노조와 민주노총은 광주형 일자리에 거세게 반대했다. 이에 이용섭 광주시장은 현대차 노조를 설득하기 위해 울산공장을 방문하기도 했다.

협상단은 현대차 요구를 수용하면서 접점을 찾아갔고 작년 12월 4일 잠정 합의를 이끌어냈다. 이어 다음날 광주시는 노사민정협의회를 개최했고, '누적 35만대 생산시까지 임단협 유예' 조항을 삭제하는 대신 2~3개 대체안을 마련하기로 하며 협상안은 조건부 의결됐다. 그러나 현대차가 수정안 수용을 거부하면서 합의는 다시 무산됐다.

지난 16일 박병규 광주시 사회연대일자리특별보좌관이 취임하며 광주시와 현대차의 재협상이 본격화됐다. 지난 29일 광주시와 현대차는 다시 합의안을 마련했고 이어 30일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는 합의안을 의결했다. 마침내 31일 광주시와 현대차가 투자 협약을 체결하며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추진이 본격화됐다.

 

likey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