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지난해 벤처투자 사상 최대...올해 모태펀드 1조원 출자

중기부, 24일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에서 '2018 벤처투자 실적', '2019 모태펀드 운용계획' 발표
지난해 신규 벤처투자 3조 4249억원...전년比 43.9% ↑
올해 모태펀드 역대 최대 1조원 출자...총 2조 3000억원 신규 펀드 결성

  • 기사입력 : 2019년01월24일 14:40
  • 최종수정 : 2019년01월24일 14: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 지난해 국내 벤처투자 실적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모태펀드에 역대 최대 규모인 1조원을 출자해, 벤처 투자 열기를 이어갈 방침이다.

중기부는 24일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에서 '2018 벤처투자 실적', '2019 모태펀드 운용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지난해 벤처투자 실적에서, 주요 지표인 '신규 벤처투자'·'벤처펀드 결성'·'회수총액'은 모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연도별 벤처투자 [자료=중기부]
업력별 투자금액 [자료=중기부]

지난 2018년 '신규 벤처투자'는 3조 4249억원으로 전년 2조 3803억원에 비해 43.9% 증가했다. 이에 중기부는 대규모 추경예산을 바탕으로 지난 2017년 결성된 4조 6000억원의 벤처펀드가 본격적인 투자에 나섰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바이오·의료, 정보통신기술 업종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에 대한 신규투자가 전체 39.3%인 1조 30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71.7% 증가했다. 창업 3~7년 이내 기업에 대한 투자도 1조 20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79.7% 증가했다.

지난해 신규펀드는 총 4조 6868억원이 결성됐다. 출자자를 보면, 2017년에 비해 정책금융 출자 비중은 감소한 반면 민간자금은 출자비중이 증가해 펀드결성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벤처투자 회수총액은 2조 678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49.1% 증가하고, 투자원금 대비 2배가 넘는 수익을 거뒀다. 특히 바이오·의료 분야 회수총액은 6337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7배 증가해, 회수규모에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벤처투자 실적에서 높은 수치를 기록한 정부는 2019년 모태펀드에 역대 최대인 1조원의 투자자금을 출자해 열기를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모태펀드는 정부가 기업에 직접 투자하지 않고 벤처캐피탈에 출자하는 상위 개념의 펀드로, 국내에서는 한국벤처투자가 관리·운영한다.

올해 모태펀드는 총 2조 3000억원의 신규 벤처펀드로 결성한다. 민간이 제안하고 모태펀드가 그에 맞춰 출자하는 민간제안펀드를 약 1조원 규모로 결성하고, 모태펀드 출자비율도 축소해 민간 주도적인 투자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펀드 투자기간 제한, 동일기업 투자한도 등 기존 규제를 폐지해 모태펀드가 출자하는 벤처캐피탈의 투자 전략성을 제고한다.

중기부는 올해 역대 최대 모태펀드 출자를 통해, 지난해 성과를 뛰어넘는 신규 벤처투자 3조 8000억원, 벤처펀드 조성 4조 8000억원을 2019년에 달성할 계획이다.

석종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혁신성장의 중요한 지표인 벤처투자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다는 점이 고무적"이라며 "향후 모태펀드의 적극적인 출자와 '벤처투자촉진법'의 조속한 시행 등으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제2 벤처 붐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 [뉴스핌 DB]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