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신동빈 복귀 후 첫 롯데 사장단회의… 수장 바뀐 ‘마트·면세점’ 주목

23일 올해 첫 사장단 회의 '밸류크리에이션미팅(VCM)' 개최
문영표 롯데마트, '디지털전환'+'신남방 확대' 주도 예상
이갑 롯데면세점, '실적개선' 통한 호텔롯데 상장 끌어야

  • 기사입력 : 2019년01월18일 16:16
  • 최종수정 : 2019년01월18일 16: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롯데그룹이 오는 23일 올해 첫 사장단회의를 연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해 10월 경영에 복귀한 이후 처음 열리는 이번 사장단회의에서는 계열사 간 사업 현안을 점검하고 혁신 과제를 논의할 전망이다.

특히 지난해 정기임원인사에서 대폭 인적쇄신을 단행한 만큼, 새롭게 선임된 계열사 수장들에 관심이 쏠린다. 무엇보다 올해 적지 않은 과제를 짊어진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와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의 행보도 주목된다.

◆ 신동빈 회장 경영 복귀 후 첫 사장단 회의

18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23일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리는 사장단회의 '밸류크리에이션미팅(VCM)'에는 신동빈 회장과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을 비롯해 4개 사업부문(BU)장, 주요 계열사 대표 등 70~80명이 한 자리에 모인다.

신 회장이 부재했던 지난해 하반기에는 실무적인 방향에 주안점을 두고 사업부문별로 각기 다른 날 회의를 열었지만, 이번에는 지난해 상반기와 마찬가지로 신 회장을 필두로 그룹 주요 인사와 계열사 대표가 한 자리에 모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지난해 상반기 사장단회의에 참석하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뉴스핌]

이날 회의에서는 강연을 비롯해 주요 사업부문별로 올해 중점 사업과 혁신 과제가 집중적으로 다뤄진다. 특히 신 회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강조한 디지털 전환과 글로벌 사업 확대는 물론, ‘뉴롯데’ 완성을 위한 지배구조 개편 작업도 이번 회의의 주요 의제가 될 전망이다.

올해부터 새로운 조직을 이끌고 회의에 참석하는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와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의 경우 그 어느 때보다 어깨가 무섭다. ‘뉴롯데’의 변화와 완성을 위해선 두 계열사의 역할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 문영표의 롯데마트, '디지털 전환' 선도+'신남방' 확대 역할

롯데마트의 경우 신 회장이 강조한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경영 프로세스에 적용하는 선도적 역할을 수행한다. 실제 롯데마트는 지난해 오픈한 스마트스토어 1호점 금천점을 시험대 삼아 인천터미널점과 이천점 등 리테일테크를 적용한 4세대 미래형 점포를 적극 확대해나가고 있다.

이들 점포 모두 QR코드가 표시된 전자가격표시기가 부착돼 장바구니 없이 쇼핑할 수 있는 환경을 구현했다. 신 회장 역시 지난 12일 롯데마트 인천터미널점을 현장 방문해 스마트 기술을 점검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롯데마트는 유통 계열사를 대표해 신 회장의 ‘신남방정책’에 발맞춰 동남아 사업도 적극 확대하고 있다. 현재 59개 점포를 운영 중인 동남아에서 오는 2020년까지 현재의 3배 규모인 총 169개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인도네시아 마크로 인수를 성공적으로 이끌며 롯데마트의 동남아 사업 성장을 주도했던 문 대표를 다시 불러들인 것도 동남아 사업을 고도화하기 위한 포석이다.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좌측)와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사진=롯데지주]

◆ 이갑 이끄는 롯데면세점, '실적 개선'으로 호텔롯데 상장 끌어야

롯데면세점의 실적 개선 여부도 올해 그룹 차원의 이슈가 될 전망이다. 현재 롯데그룹의 최우선 과제는 호텔롯데 상장이다. 호텔롯데 상장을 통해 그룹 지배구조 개편을 완성하고, 일본 롯데의 영향력에서 벗어나겠다는 것이 신 회장의 청사진이다.

일본 경영진이 보유한 호텔롯데의 지분율은 97.2%에 달한다. 이를 매개로 국내 계열사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구조다. 일본 주주들의 지분율을 낮추기 위해선 호텔롯데 상장이 필수적이다.

그러나 호텔롯데 상장을 위해선 롯데면세점의 실적 개선이 급선무다. 호텔롯데 매출의 대부분을 면세부문이 담당해서다. 지난해 상반기 면세사업부 매출은 호텔롯데 전체 매출에서 84.1%를 차지한다. 매출총이익의 비중은 91.0%에 달할 정도로 절대적이다.

면세사업이 부진하면 호텔롯데의 기업가치도 하락한다. 2016년 12조9231억원이었던 호텔롯데의 상각 전 영업이익 대비 기업가치(EV/EBITDA)는 사드 보복에 따른 면세사업 부진으로 2017년 1조원대로 급락했다.

롯데는 호텔롯데의 기업 가치를 최대한 회복시킨 후 상장하겠다는 방침이다. 그 첫 단추로 롯데면세점 대표에 이갑 대홍기획 대표를 새롭게 선임했다. 상품·마케팅·기획 전문가인 이 대표가 이끄는 롯데면세점이 올해 수익성을 얼마만큼 끌어올릴 수 있을 지가 그룹 차원의 관심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이번 사장단회의는 각 계열사의 사업 현안과 미래 과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하는 자리”라며 "신 회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강조한 사안들이 주요 의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