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공기업 또 소집한 산업부, "단 한건의 사고도 용납 않겠다 각오해야"

작년 12월 이어 2번째 공공기관 안전점검 대책회의
정승일 차관 "국민 신뢰회복 앞장서야"

  • 기사입력 : 2019년01월17일 15:22
  • 최종수정 : 2019년01월17일 15: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 17일 정승일 차관 주재로 소관 공공기관 안전점검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공공기관 작업장 안전관리에 대한 범정부대책의 일환이다. 이 자리에서는 산업부 산하 41개 공공기관의 부기관장이 참석해 주요 시설 및 작업장에 대한 안전점검 추진현황과 향후계획을 공유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1월 3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2019년 산업부 유관기관 신년인사회'를 개최해 기관장들과 덕담을 나눴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은 회의에서 "주요 에너지 시설에서의 사고는 국민의 생명, 안전에 직결될 수 있다는 점에서 안전관리에 한 치의 허점도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안전 점검 과정에서 발견된 위험 요소들은 발견 즉시 원칙에 따라 제거하고, 사고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근본적 개선대책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정승일 차관은 지난 월요일(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앞으로 공공기관은 안전 중심으로 평가하고, 사고 재발 시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에 대해서도 책임을 묻겠다"고 언급한 점을 강조하며 "단 한건의 사고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자세로 기관장을 비롯한 경영진이 직접 현장을 빈틈없이 점검해 국민의 신뢰회복에 앞장서달라"고 전했다.

현재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은 보유 시설에 대해 화재, 추락 등의 위험요인을 지난 12월부터 자율적으로 점검하고 있다. 특히 위험도가 높은 작업장을 보유한 기관은 외부전문가가 포함된 점검반이 작업방식과 환경, 매뉴얼, 인력배치와 시설·장비의 운영 등 포괄적인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산업부는 지난해 말 저유소 화재(10월), 열수송관 파열(12월) 등 안전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지난 12월에도 성윤모 장관 주재로 에너지자원 관련 분야 31개 공공기관장을 소집한 바 있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