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기재부·산자부 합동 대기업 투자프로젝트 전담반 가동

靑, 정부 내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 전담반 설치키로
"기재부·산업부, 부처 칸막이 넘어 기업 지원 전담반 가동"
文 "지원반 가동해 기업 투자 신속하게 돕겠다" 후속조치
기업 투자 활성화, 대기업 투자 독려 '이중 포석' 차원인 듯

  • 기사입력 : 2019년01월16일 16:08
  • 최종수정 : 2019년01월16일 16: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가 기업인과의 대화 하루 만에 기업의 대규모 투자프로젝트를 지원하기 위한 전담반을 정부에 설치키로 확정, 향후 정부·기업 간 유기적인 협조체제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경제 활력 제고의 선제 조건으로 강조하고 있는 기업 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한 방편이라고 설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사항들에 대한 후속조치"라며 "기재부·산업부에서 대규모 투자프로젝트 전담반을 가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4대기업 총수 등 기업인들이 청와대 경내 산책에 나섰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대기업·중견기업 대표자들과의 간담회에서 "300인 이상 대기업이 우리나라 설비투자의 약 85%를 차지하고 있다"며 "기업이 힘차게 도약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올해 우리 정부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여러 기업들이 올해부터 대규모 투자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부 내 전담 지원반을 가동해 신속히 실행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 전담반은 문 대통령의 발언처럼 기업의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를 지원하기 위한 조직으로 꾸려질 전망이다. 정부 부처의 칸막이를 넘어 기재부와 산업부 합동으로 만들어진다.

현 정부가 목표로 삼고 있는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지원이자, 경제 주체 중 투자 여력이 가장 많은 대기업에 대한 투자 독려에 주안점을 둘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청와대는 신산업 육성을 위해 산업부에서 수소경제·미래차·바이오·에너지신산업·비메모리 반도체·부품 소재 장비 등 신산업 분야별 육성방안을 수립·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산업부·과기부·중기부·금융위는 합동으로 규제 샌드박스 사례를 대대적으로 발굴하고 조기에 성과 낼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청와대가 기업인과의 대화 후속조처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습이어서 향후 경제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