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CES 2019] 삼성·애플 협업 뒷이야기, "삼성 제안, 1여년 걸려"

이원진 삼성전자 영상디지털사업부 부사장이 주도
한상숙 상무 "TV 경쟁력은 차별화된 콘텐츠"

  • 기사입력 : 2019년01월11일 05:58
  • 최종수정 : 2019년01월11일 06: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핌] 백진엽 기자 = 삼성 스마트 TV에 애플의 '아이튠즈'와 '에어플레이2'가 탑재되는 양사의 협업을 위해 삼성전자가 먼저 제안했고, 1년 이상의 시간이 필요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상숙 삼성전자 VD사업본부 상무. [사진=삼성전자]

한상숙 삼성전자 VD사업본부 상무는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기자들에게 삼성전자의 스마트 TV 전략을 발표하면서 "애플과의 협업은 2017년 4분기에 처음 거론됐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CES 2019' 개막 직전 상반기부터 스마트 TV에 애플 '아이튠즈 무비&TV쇼'와 '에어플레이2'를 탑재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애플과의 협업을 발표했다. 애플의 아이튠즈가 다른 기업 플랫폼에 탑재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 상무는 "지난해 1년 내내 협력이 진행됐다"며 "협업을 한 번 시작하자 양사의 개발팀 인원이 굉장히 많이 투입돼 노력을 많이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삼성전자가 먼저 애플에 적극적으로 제안했다"며 "이원진 영상디지털사업부 부사장이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고 덧붙였다.

애플 입장에서는 아이튠즈를 타사에 처음 공급하는 만큼 좋은 파트너를 찾고 싶었다는 게 한 상무의 생각이다. 결국 양사 협업이 전격 결정됐고 올 상반기부터 삼성전자 스마트TV에 '아이튠즈 무비&TV쇼'와 '에어플레이2'가 탑재될 예정이다.

한 상무는 그러면서 "(애플과) 여러 부분에서 협력을 논의 중"이라면서 "CES에서 많은 파트너들에게 연락이 오고 있다"며 다른 글로벌 업체와도 손잡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한 상무는 돈을 내고 케이블TV를 보는 시대가 끝날 것으로 봤다. 이로 인해 경쟁사가 없는 콘텐츠를 얼마나 가지고 있는지가 스마트 TV의 경쟁력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jinebit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