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여론조사] '靑 특감반 의혹' 국정조사·특검 도입...찬성 45.7% vs 반대 41.6%

'검찰수사 외 특검' 등 찬성 45.7% '검찰수사 먼저' 41.6%
보수층 찬성여론 60%이상, 진보층 55.0%가 반대
한국·바른미래·무당층 '찬성'...민주·정의당 '반대' 우세

  • 기사입력 : 2019년01월07일 14:30
  • 최종수정 : 2019년01월07일 14: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위해 검찰수사 외 국정조사나 특검을 추가로 도입하는 데 대해, 보수층은 찬성 의견이, 진보층은 반대 의견이 우세해 이념성향별 입장차가 뚜렷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YTN '노종면의 더뉴스' 의뢰로 '청와대 특감반 의혹' 국정조사·특검 도입 여부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해 검찰수사 외에 국정조사나 특검을 추가로 도입해야 한다'는 찬성 응답이 45.7%로, '검찰수사 전 국정조사나 특검 도입 주장은 정치공세이므로 먼저 검찰수사를 해야 한다'는 반대 응답(41.6%)보다 오차범위 내인 4.1%p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2.7%.

세부적으로는 보수층, 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 부산·울산·경남(PK)과 대구·경북(TK), 20대와 50대 이상은 찬성이 대다수이거나 절반 이상인 반면, 진보층,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 호남과 충청권, 30대와 40대에서는 반대가 대다수이거나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도층과 서울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했다.

이념성향별는 보수층(찬성 64.7% vs 반대 23.7%)에서는 추가조사 도입에 대한 찬성 여론이 60% 이상의 대다수인 반면, 진보층(36.4% vs 55.0%)에서는 반대가 절반의 다수였다. 중도층(43.8% vs45.8%)은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엇갈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찬성 78.9% vs 반대 13.8%)과 바른미래당 지지층(61.4% vs 34.9%), 무당층(54.5% vs 26.9%)에서는 찬성 여론이 대다수인 반면, 정의당(23.4% vs 69.2%)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층(19.3% vs 62.7%)에서는 반대가 대다수였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찬성 53.5% vs 반대 35.0%)과 50대(52.9% vs 36.5%)에서 찬성 여론이 절반 이상이었고, 20대(43.5% vs 33.0%)에서도 찬성이 우세했다. 반면 40대(찬성 41.6% vs 반대54.4%)와 30대(32.3% vs 51.2%)에서는 반대가 절반 이상의 다수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부산·울산·경남(찬성 53.6% vs 반대 39.2%)과 대구·경북(48.4% vs 30.6%)에서는 국정조사나 특검 등 추가조사 도입에 대하여 찬성 여론이 다수였고, 경기·인천(45.4% vs 40.7%)에서도 찬성이 우세한 양상인 반면, 광주·전라(43.6% vs 50.9%)와 대전·세종·충청(40.8% vs 44.9%)에서는 반대가 우세한 경향을 보였다. 서울(43.7% vs 42.5%)은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조사는 2019년 1월 4일에 전국 19세 이상 성인 7105명에게 접촉해 최종 503명이 응답을 완료, 7.1%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3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10%) 전화 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