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일동후디스 "식약처 검사서 식중독균無…안전 입증돼"

지난 7일 식약처 발표 이후 자체 검사 진행
"고객 심려끼쳐 사과…철저히 관리하겠다"

  • 기사입력 : 2018년12월21일 11:03
  • 최종수정 : 2018년12월21일 11: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일동후디스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후디스 산양분유'와 '산양유아식' 전 단계 제품을 검사한 결과, 최근 논란이 된 식중독균이 일절 검출되지 않았음을 통보받았으며 이로써 안전함이 입증되었다고 21일 밝혔다.

식약처는 지난 7일 일동후디스가 수입·판매 중인 산양유아식 4단계 800g(유통기한 21년 2월 16일)에서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리젠스 균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이후 일동후디스는 식약처 지시에 따라 즉각 전량 회수와 환불 조치를 진행해왔다.

일동후디스 측은 "유통 중인 전 단계 제품에 대해 제조사 및 후디스 자체 검사, 공인분석기관에서 검사를 진행한 결과에서도 '불검출'로 확인돼 고객들이 안심하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일동후디스 산양분유를 생산하는 뉴질랜드 데어리고트사는 세계 최초로 산양분유를 개발한 글로벌 기업이다. 뉴질랜드 및 국내 품질관리 기준에 따라 품질과 안전성을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일동후디스 관계자는 "후디스 산양분유는 2003년 첫 출시 후 무려 1600만캔이 판매되는 동안 단 한 번도 안전성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을 만큼 철저하게 품질 관리를 해 온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이슈로 고객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동시에 논란 중에도 신뢰를 주신 고객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추후 안전성에 대한 이슈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철저하게, 빈틈없이 품질과 안전을 관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미지=일동후디스]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