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3기 신도시] '미사 옆' 하남 교산지구, 첨단기업 공존하는 신도시

3기 신도시 중 두 번째로 큰 규모..총 3만2000가구 공급
자족용지는 판교 제1테크노밸리 1.4배.."기업유치에 총력"

  • 기사입력 : 2018년12월19일 15:43
  • 최종수정 : 2018년12월19일 15: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경기 하남시 천현동 일원에 들어서는 하남 교산지구는 총 3만2000가구 규모 신도시급으로 조성한다.

19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에 따르면 하남 교산지구는 경기 하남시 천현동, 교산동, 춘궁동, 상·하사창동 일원에 있다.

면적은 649만㎡(약 196만평)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경기도시공사가 시행을 맡아 이곳에 3만2000가구를 공급한다.

경기 '하남 교산지구' 위치도 [자료=국토교통부]

교통대책안으로 △서울도시철도3호선 연장(10km) 및 역사신설 △서울~양평고속도로 선 시공 △하남나들목(IC)~상사창IC 도로 신설 △사업지~동남로(보훈병원) 도로(4km) 및 황산~초이간 도로(2.2km) 신설 △선동IC 확장개선 및 올림픽대로 확장(1km), 신팔당대교 착공 △단지 내 간선급행버스체계(BRT) 신설을 비롯해 총 여섯 가지 대책이 제시됐다. 이 내용이 현실화되면 하남 감일지구를 포함해 하남시 공공택지에는 역사가 2개소 들어선다.

서울지하철 3호선 연장으로 수서역까지 20분, 잠실역까진 30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서울~양평고속도로가 신설되면 서울 접근시간은 평균 15분까지 단축된다.

자족용지는 판교 제1테크노밸리의 1.4배 수준인 92만㎡ 규모로 구상되고 있다. 정부는 자족용지 안에 기업지원허브를 만들고 주변엔 청년창업주택을 배치해 기업을 유치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광주향교 및 남한산성과 같은 문화재와 연계해 한옥마을, 백제문화 박물관, 역사문화공원 및 탐방로를 조성함은 물론, 중부고속도로로 단절된 남북생활권을 만남의광장(휴게소)으로 입체복합개발한다는 계획도 나왔다. 교산지구 내 덕풍천(폭 40m)과 연계한 친환경 주거단지도 조성할 예정이다.

하남시는 자체계획으로 바이오 헬스 산업을 유치할 방침이다. 이곳엔 전문병원, 뷰티관련시설 및 실버산업이 들어선다. 또 중소기업·창업지원센터를 설치해 첨단기업과 4차산업 스타트업이 공존하는 배후단지 조성할 예정이다. 인공지능(AI), 자율주행, 정보통신기술(ICT)을 비롯한 융복합단지를 조성해 스마트 모빌리티 산업도 육성한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