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3기 신도시] 남양주 왕숙지구, 6만6천가구 '경제신도시' 조성

왕숙1·왕숙2지구서 각각 5만3000가구·1만3000가구 공급
왕숙1지구 경제중심도시..2지구 문화예술중심도시로 조성

  • 기사입력 : 2018년12월19일 12:22
  • 최종수정 : 2018년12월19일 13: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경기 남양주 진접읍 일대에 들어서는 '왕숙지구'는 총 6만6000가구 규모로 신도시급으로 조성한다.

19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에 따르면 남양주 왕숙지구(가칭)는 경기 남양주시 진접·진건읍, 양정동 일원에 위치해 있다.

면적은 1134만㎡(약 343만평)다. 국토부는 이 곳에 6만6000가구를 공급한다. 왕숙1지구와 왕숙2지구에 각각 5만3000가구, 1만3000가구가 생길 예정이다.

국토부는 왕숙1지구와 왕숙2지구를 각각 경제중심도시, 문화예술중심도시로 조성할 방침이다. 사업시행은 한국토지주택공사, 남양주도시공사가 맡는다.

남양주 왕숙 위치도 [자료=국토교통부]

교통대책으로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역 및 진접선 풍양역 ▲별내선 연장 ▲경의중앙선 역사 신설 ▲왕숙천변로 신설 ▲수석대교 신설 5가지가 있다.

우선 국토부는 GTX-B노선 및 진접선 '풍양역'을 신설한다. GTX-B노선이 신설되면 서울역까지 15분, 청량리역까지 10분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수퍼 간선급행버스체계(BRT)도 연결한다. BRT는 버스전용차로, 편리한 환승시설, 교차로에서 버스 우선통행 및 법령이 정하는 사항을 갖춰서 급행으로 버스를 운행하는 대중교통 체계를 말한다.

또한 국토부는 서울지하철8호선과 연결되며 별내에서 진접까지 연결되는 별내선 연장을 지원한다. 길이는 3.0km. 국토부는 이 사업에 광역교통부담금 900억원을 투자한다.

또 왕숙2지구에 경의중앙선 역을 신설하고 주변에서 상습적 정체를 겪는 교차로를 3개소에서 입체화한다. 입체화될 교차로는 구리시 토평삼거리, 남양주시 가운사거리 및 삼패사거리다.

왕숙천변로(6km, 8차로)를 신설하고 지방도 제383호선 및 국가지원지방도 제86호선을 확장한다. 이밖에 남양주 수석동~하남 미사동을 연결하는 수석대교(1.0km)를 신설한다.

왕숙천변로 및 수석대교 신설로 서울 잠실까지 접근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평균 15분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는 왕숙1지구를 경제중심도시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GTX-B 역사 중심으로 자족용지 약 140만㎡를 마련할 예정이다. 이는 판교제1테크노밸리의 2배 규모다. 자족용지에 29만㎡ 규모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해서 기업지원허브를 조성하고 기업을 유치할 계획이다.

우선 자족용지 근처에 창업주택을 배치해 직주근접 환경을 마련한다. 도시첨단산단에서는 지방세인 취득세와 재산세를 각각 50%, 35%씩 5년간 감면하는 세제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기업지원허브에 저렴한 임대공간, 창업컨설팅 및 교육을 지원하는 공공주도 창업 플랫폼을 만든다.

왕숙2지구에는 문화예술마을, 청년문화공간이 조성된다. 청년계층을 위한 문화예술공간 및 창업공간을 제공해서 도시활력을 높인다. 또한 로스터리(커피 생두를 볶는 곳) 카페거리를 비롯해 테마가 있는 문화거리를 조성한다.

남양주시도 왕숙1지구, 왕숙2지구에 대한 자체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왕숙1지구에서는 스마트그리드 산업을 중심으로 기업을 유치 및 조성한다. 에너지 저장시스템(ESS), 정보통신, 사물인터넷, 미래형자동차, 연구개발(R&D) 단지, 부품산업을 비롯한 첨단산업 기업을 유치할 계획이다.

왕숙2지구에서는 전시 박람회(MICE) 산업이 중심이 된다. 산업방송업체, 엔터테인먼트 기업, 문화예술 창작단지, 청년 연극단지를 비롯한 공연장을 설치한다. 또한 문화예술컨벤션센터와 연계를 추진한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