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국토부 '연계협력형 지역계획 발전방안 심포지엄' 개최

지방자치단체 연계해 광역적 발전방안 모색

  • 기사입력 : 2018년12월17일 11:00
  • 최종수정 : 2018년12월17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인접한 지방자치단체가 연계해 지역발전 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토론의 장이 열린다.

1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오는 18일 서울 중구 을지로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연계협력형 지역계획 발전방안 심포지엄'이 열린다.

지방자치단체 간 연계협력 기반으로 광역적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연계협력형 지역계획'을 확산하고 활성화하기 위한 자리다.

'연계협력형 지역계획'은 지난해 2월 남해안권 계획 수립 후 울산‧경북, 충남, 전남, 강원, 충북, 전북, 경기 7개 권역에서 계획을 수립 중이다.

이번 심포지엄에서 섬과 갯벌, 항구와 같은 지역자산을 활용한 전남 서남권역(목포‧나주‧무안‧신안)과 충주호를 사계절 문화관광 플랫폼으로 구축하기 위한 충북 충주호권역(충주‧제천‧단양)의 지역계획을 공유한다.

향후 지역계획이 실행력을 확보하고 지역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추진체계를 구축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심포지엄을 통해 남해안권으로 시작된 새로운 지역발전 모델이 전국적으로 확산돼 어려운 지역경제에 활력을 주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