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여행 > 건강·병원

비만의 사회경제적 비용, 연간 11.5조원 달해

2016년 기준 11조4679억원, GDP의 0.7% 규모
당뇨병 22.6% 고혈압 21.6% 허혈성심장질환 8.7% 순

  • 기사입력 : 2018년12월10일 12:00
  • 최종수정 : 2018년12월10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비만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이 연간 11조4679억원을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1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비만의 사회경제적 영향'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그래프=국민건강보험공단]

이 연구는 2003~2004년 일반건강검진 수검자 중 비만 관련 질병(45개 군)에 대한 과거력이 없는 1009만125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2016년 기준 건강보험 검진‧자격‧진료내역 자료, 통계청 사망원인 자료를 연계해 연구를 했고, 병‧의원 및 약국에 지출되는 의료비를 비롯해 의료기관을 이용할 시 발생하는 부대비용 등 직접의료비와 조기사망 및 생산성 손실‧저하로 인한 간접비를 합한 총 비용으로 추계했다.

비만으로 인한 전체 사회경제적 비용은 11조4679억원 중 의료비에 의한 손실 규모는 51.3%(5조8858억원)으로 가장 컸다. 다음으로 △생산성저하액 20.5%(2조3518억원) △생산성손실액 13.1%(1조4976억원) △조기사망액 10.0%(1조1489억원) △간병비 4.3%(4898억원) △교통비 0.8% (940억원) 순이었다.

비만에 기인해 발생하는 사회경제적 비용에 대한 성별 비중을 살펴보면, 남자에 의해 발생하는 비용은 56.6%(6조4905억원), 여자에 의해 발생하는 비용은 43.4%(4조9774억원)을 기록했다. 남자가 여자에 비해 1.3배 손실이 크게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비중으로는 50대가 26.8%로 가장 크고, 다음으로 △60대(21.2%) △40대(18.2%) △70대(15.9%) △30대(7.9%) △80대 이상(7.3%) △20대 이하(2.6%) 순으로 손실규모가 컸다.

질병군별로 구분해 손실비중을 살펴보면 2016년 기준 비만 관련 전체 사회경제적 비용 중 손실규모가 가장 큰 것은 당뇨병에 의한 비용으로, 22.6%(2조624억원)를 기록했다. 다음으로는 △고혈압 21.6%(1조9698억원) △허혈성심장질환 8.7%(7925억원) △관절증 7.8%(7092억원) 순이다.

비만에 기인한 의료비(건강보험 총 진료비, 비급여제외) 손실을 거주 지역에 따른 1인당 비용으로 살펴보면, 전라남도가 약 33만8000원으로 지출 비용이 가장 컸다. 전라북도 약32만5000원, 부산광역시 약 31만6000원, 강원도 약 30만7000원 순으로 지출 비용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발표된 소득분위 및 지역별 비만에 기인한 의료비 분포는 기존의 소득분위 및 지역별 비만율 현황과는 다소 상이한 패턴을 보이고 있다. 이번 의료비 현황은 비만율 뿐만 아니라, 비만과 관련한 질병의 유병률, 각 질병군별 의료비 지출규모 등이 종합적으로 반영됐다.

이번 연구의 주요 결과를 살펴보면, 비만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총 손실은 2016년 기준 11조4679억원으로 당해 연도 GDP의 0.7% 규모에 이르는 수준이다.

연구를 수행한 이선미 건강보험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30~50대가 비만으로 인한 총 손실의 52.9%를 차지했다"며 "이는 비만이 생산가능인구의 건강을 저해하고, 만성질환 진료비 증가에 기여함을 유추할 수 있는 결과로 앞으로 비만관리대상의 우선순위 설정 시 고려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정영기 보건복지부 건강증진과장은 "비만으로 인한 진료비의 경우 2013년 4조4000억원에서 2016년 5조9000억언으로 1.5조 이상 상승했다"며 "국가 비만관리 종합대책을 적극 추진할 것이며, 국민들께서도 비만예방관리에 적극 동참하여 함께 건강 한국을 만들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