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2019 예산] 주택도시기금 25.6조 편성..공적주택공급에 14조 투입

  • 기사입력 : 2018년12월08일 19:41
  • 최종수정 : 2018년12월08일 19: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내년 국토교통 분야 예산 가운데 주거복지부문에 투자되는 국민주택기금 예산으로는 모두 25조5931억원이 편성됐다.

애초 정부안은 26조1021억원이 배정됐지만 국회 심의 과정에서 이보다 5000억원 가량이 감액된 기금예산이 최종 확정됐다.

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회는 지난 7일 본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국토교통부 2019년 예산안을 의결했다.

우선 무주택 서민이 시세보다 저렴하게 장기간 거주할 수 있는 공적임대주택 17만6000가구와 청년 주거안정을 위한 기숙사형 임대주택 1000가구를 공급하는데 14조4897억을 투입한다.

특히 주거복지 로드맵 공급 목표인 공적임대 17만가구 공급을 대비해 신혼부부·청년용 공적임대주택 6000가구를 늘려 공급할 예정이다.

주택구입 및 전세자금 융자한도 확대 및 우대금리 설정과 같은 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한 주택자금 융자를 올해(7조4543억원)에서 8조345억원으로 늘린다. 이 가운데 직접 융자는 7조8442억원 은행권 융자 이차보전으로는 1903억원을 각각 편성했다.

도시재생리츠 출·융자 지원과 소규모 주택정비 사업을 비롯한 도시재생 뉴딜 사업 관련 예산은 6057억원을 투입했다. 올해(6801억원)보다 줄였다. 

[자료=국토교통부]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