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청와대통신] 文대통령에게 보내는 靑 청원 1위는 '일자리'

어려운 경제 상황에 '서민은 가난해지고 있다' 호소 많아
최저임금 인상 속도조절 목소리도 "대기업보다 영세상인 피해"
정책 이슈 매진도 요구 "김정은 답방 준비해야지만 광주형 일자리도"

  • 기사입력 : 2018년12월05일 17:33
  • 최종수정 : 2018년12월05일 20: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박 8일 간의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해외순방 일정을 마무리하고 귀국한 가운데, 청와대의 민심 전달 통로인 청원 게시판에는 최근 어려운 경제 상황과 일자리 대란에 대한 이야기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국민들 너무 힘듭니다. 먹고 살기 힘들다구요'라는 제목의 청원자는 "다 힘들다고 호소하고 있고, 서민들은 가난해지고 있다"며 "어려운데 내년에 최저임금은 또 올린다고 한다. 일자리가 더 줄고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서는 경제와 일자리 문제를 토로하는 글들이 많다. [사진=청와대 청원 게시판 캡쳐]

'노가대마저도 중국교포 일자리입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자는 "건설현장에도 우리가 할 일은 청소 할머니·할아버지가 하시는 조경 밖에 없다"며 "현장 일이 다 세분화 돼있어서 한 달만 배우면 누구나 할 수있지만 전부 중국교포 차지"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최저임금 인상의 속도조절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부총리후보자 명확히 직시했다. 잘못된 것은 고쳐가야'라는 제목의 청원자는 "경제부총리 후보자가 최저임금 속도가 빠르다고 한 것은 지금 경제 상황을 정확히 판단한 것"이라며 "경기 불황 속에 서비스 물가는 많이 오르고 영세 자영업자 폐업은 급증하고 취약계층의 일자리 구하기는 점점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최저임금 인상 정책은 개선이 필요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자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영세상인들이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다"며 "정부가 시장의 수용 능력을 고려하지 않고 목표액에 맞춰 움직인다면 대기업보다 소상공인이나 영세상인들이 피해를 본다"고 토로했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서는 경제와 일자리 문제를 토로하는 글들이 많다. [사진=청와대 청원 게시판 캡쳐]

'모두 함께 같이 살아요'라는 제목의 청원자 역시 "최저임금 인상이나 근로시간 단축보다 국민은 억울한 일이 없기를 바라고 열심히 일하면 생활에 지장이 없기를 바랄 것"이라고 수정을 요구했다.

문 대통령이 정책적 이슈에 매진해줄 것을 요구하는 청원도 있었다. '비 정책적 논란이 정책적 이슈들을 뒤덮도록 방치해선 안 된다'는 제목의 청원자는 "이제 문 대통령이 사회경제적 개혁 전선의 리더십을 세워야 할 시점"이라며 "이재명 논란, 청와대 특감반 비위 등 비정책적 이슈들이 정책적 이슈를 뒤덮도록 방치해서는 안된다"고 당부했다.

이 청원자는 "김정은 위원장 답방은 그대로 준비해야 하지만 광주형 일자리 모델의 실현을 위해 소매를 걷어부치고 노동계와 현대차를 만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다시 진보정권의 몰락을 보고 싶지 않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자는 "아래로 돈이 돌지 않는데 소득주도 성장이 나타날 리 없고, 그 지지율로는 앞으로 남북 협력도 힘들 수 있다"며 "국가가 주도하는 신성장동력 중심의 벤처 육성 지원과 재벌의 수익 독식구조 타파가 함께 가야 한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