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러시아 "북한 비핵화 위해 제재 완화 이뤄져야"

북한 "미국 양보 없이 일방적인 핵 폐기 불가"

  • 기사입력 : 2018년11월25일 05:35
  • 최종수정 : 2018년11월25일 05: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러시아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미국을 필두로 국제 사회의 제재 완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북한이 실질적인 비핵화 수순에 나서지 않는 데 대한 비판이 고조된 상황에 나온 것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월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정상회담을 가진 뒤 취재진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와 별도로 러시아와 북한 측이 최근 비핵화에 대한 논의를 가진 것으로 전해져 주목된다.

24일(현지시각) 타스 통신에 따르면 미카일 울리야노프 국제원자력기구(IAEA) 주재 러시아 대사는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중차대한 수순에 나섰고, 핵 포기가 일방적인 압박에 의해 이뤄질 수 없는 사안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그는 빈에서 열린 IAEA 이사회의 북한 관련 논의에서 북한의 온전한 비핵화를 위해서는 국제 사회의 제재 완화가 병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북한의 체제 보장에 대한 약속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반도 지정학적 리스크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서 국제 사회는 제재 완화와 북한의 체제 보장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이 지난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이후 핵 폐기에 적극적인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고, 핵 시설을 보수하는 한편 미사일 기지를 운영하고 있다는 국제 기구의 주장과 엇갈리는 발언이다.

울리야노프 대사는 또 김정은 정권이 핵 프로그램을 폐기하기 위한 구체적인 절차를 단행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북한의 핵 시설 사찰을 실시하기 위한 전문 인력을 갖출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와 별도로 알렉산더 마트고가 대북 러시아 대사는 최근 최선희 북한 외무부 부상과 비핵화의 구체적인 작업에 대해 논의를 가졌다고 타스 통신이 보도했다.

양측은 한반도 상황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비핵화를 위해 모든 시설이 폐기돼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다만, 북한은 미국과 한국이 제재 완화를 포함한 타협에 나서지 않을 경우 일방적인 핵 프로그램 폐기를 단행하지 않을 것이라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고 통신은 전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