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셀트리온헬스케어, 3분기 영업익 74%↑…"미국·유럽 판매 확대"

  • 기사입력 : 2018년11월14일 18:58
  • 최종수정 : 2018년11월14일 18: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셀트리온헬스케어의 3분기 영업이익이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미국 및 유럽 매출 확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74% 증가했다.

[표=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는 3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200억원으로 74% 늘어났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출은 2127억원으로 26% 늘어났고, 당기순이익은 30% 감소했다.

올 3분기 영업이익은 바이오시밀러 미국과 유럽 매출 성장세에 따라 증가했다.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인플렉트라'(미국명 램시마)의 미국 매출은 올 3분기 발생했다. 유방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와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는 유럽 입찰 경쟁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특히 이번 3분기에는 허쥬마의 유럽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제품별 매출 비중에서 허쥬마는 36%를 차지했다. 또 최근 프랑스 트라스투주맙 시장의 약 40%에 해당하는 입찰 기관 두 곳에서 수주에 성공했다. 네덜란드에서도 출시 한 달 만에 7%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내년부터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판매 제품의 다각화가 이뤄질 것"이라며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