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쎌바이오텍, 대장암치료제 생산공장 건설…"바이오의약품 사업 첫 발"

  • 기사입력 : 2018년11월14일 15:01
  • 최종수정 : 2018년11월14일 15: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쎌바이오텍은 79억원을 투자해 경기도 김포에 대장암 치료제 개발 및 생산을 위한 제4공장을 건설한다고 14일 발표했다. 토지까지 포함할 경우 회사가 투자하는 금액은 100억원이다.

쎌바이오텍 직원이 실험실에서 연구를 하고 있다. [사진=쎌바이오텍]

쎌바이오텍은 유산균을 활용한 경구용(먹는 약) 유전자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대장암 치료 유전자를 가진 재조합 유산균을 장내로 보내 정착시켜 치료 단백질을 발현하는 원리다. 회사는 이를 위해 유산균 약물전달시스템(DDS)과 이를 활용한 항암치료용 재조합 유산균 2종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

유산균 기반 항암치료제는 먹는 약이기 때문에 투여 방법이 쉽고 장까지 직접 약물이 전달된다는 장점이 있다. 회사는 내년 상반기까지 공장 건설을 마치고, 같은 해 하반기에 임상시험에 진입한다는 계획이다.

쎌바이오텍은 2015년부터 대장암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2020년까지 5년간 정부지원금 50%와 자체조달 50% 등 70여 억원을 투자한다. 현재 유효성평가기관 바이오톡스텍과 효능 검증을 마쳤다. 서울대수의학과도 별도의 효능 검증을 진행 중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정명준 쎌바이오텍 사장은 "그동안 프로바이오틱스 사업을 통해 항암치료제 개발을 위한 풍부한 현금 유동성을 확보하고 다국적 제약사와 협력 관계를 구축해 왔다"며 "세계적인 유산균 제반 기술과 생산 인프라를 기반으로 바이오 의약품 사업을 향한 첫 걸음을 내딛게 됐다"고 말했다.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