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알림] 제3회 뉴스핌 스마트금융 대상에 'KB국민은행'

22일 오전 10시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 시상식

  • 기사입력 : 2018년11월12일 17:11
  • 최종수정 : 2018년11월14일 10: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류태준 수습기자 = KB국민은행이 2018년 제3회 뉴스핌 스마트금융 대상에 선정됐다.

스마트금융대상 심사위원회(위원장:이대기 금융연구원 은행보험연구실장)는 12일 심사를 벌여 대상인 금융감독원장상에 KB국민은행을 선정했다. KB국민은행은 처음으로 스마트금융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KB국민은행이 비대면 거래에 맞는 '리브똑똑'과 '케이봇 쌤'등을 정착시켜 디지털 서비스 영역을 확장한 부분이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리브똑똑은 은행 직원과 대화하듯이 금융비서 '똑똑이'와 메신저로 대화하면서 간편하게 거래할 수 있게 해준다. 뱅킹 외에도 기업사내메신저로 쓸 수 있어 양방향 알림과 금융서비스를 결합한 플랫폼으로 특허를 얻었다. 이를 통해 뱅킹앱 구동 없이도 조회, 송금은 물론이고 가계대출자동연장 같은 금융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리브똑똑에는 은행권 최초로 화자인증(목소리인증) 시스템도 도입됐다. 고객에게 편의를 제공하면서도 보안도 신경써 혁신적 디지털 금융을 실현하려는 의지가 높게 평가받았다. 뿐만 아니라 KB국민은행은 케이봇 쌤을 통해 사람과 로보 알고리즘을 통한 자산관리 시스템도 구현했다. 고객 투자목적에 따라 포트폴리오를 짜 위험을 줄이고 수익률을 극대화해 편의성과 경쟁력이라는 스마트 요소를 모두 갖췄다는 평이다.

전국은행연합회장상(은행부문)은 KEB하나은행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지난 2016년 1회 스마트금융대상에서 같은 상을 받은 하나은행은 2년 만에 연합회장상을 탈환했다. 하나은행의 '도전365 적금'은 소비자가 건강과 금융의 혜택을 동시에 느낄 수 있게 했다. 가입자의 누적걸음수에 따라 금리를 우대해 최근 소비자들이 추구하는 '소확행' 트렌드를 반영한 부분이 높은 평을 받았다.

실제 출시 한 달 만에 3만계좌가 넘게 판매되고, 지난 10월말까지 비대면으로 8만좌 이상을 제공했다. 점점 관심이 높아지는 모바일 헬스서비스에 걸맞는 똑똑한 대응이라는 것이 심사위원들의 설명이다.

생명보험협회장상(생보부문)은 한화생명이 수상한다. 한화생명은 작년 수상에 이어 2년 연속 같은 상을 받는 영예를 얻었다. 한화생명은 청년창업 지원과 핀테크 생태계 활성화에 앞장선 노력이 위원회의 호평을 받았다. 한화생명은 보험업계 최초로 핀테크센터 '드림플러스 63'을 만들었다. 63빌딩 4층에 국내 최대 수준의 930평 규모 사무공간과 인프라를 지원하고, 법률 및 세무회계 상담 등 스타트업에 구체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

이외에도 한화생명이 해외진출을 목표로 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현지 사업화를 지원하는 글로벌 확장 프로그램(GEP)도 높은 평을 받았다.

손해보험협회장상(손보부문)은 KB손해보험에게 돌아갔다. KB손해보험은 처음으로 스마트금융대상 수상의 영광을 누리게 됐다. 카카오페이인증과 연계한 모바일등기서비스 개발 성공이 가장 큰 수상요인으로 꼽혔다. KB손해보험의 모바일등기서비스는 전자우편 서비스를 도입해 등기발송 비용을 줄여 기존 2100원이 들었던 비용을 카카오페이 안내문을 통해 180원으로 90%나 줄였다.

이를 통해 도달율 10%p가 개선되면 보험금이 월평균 3천만원이 줄어드는 등 누수를 개선하고, 관련 인건비도 절감하는 등 고객편의를 위한 디지털노력을 기울였다는 평이다.

여신금융협회장(여신부문)은 현대카드가 수상자로 선정됐다. 현대카드는 '락앤리밋' 서비스와 '가상카드번호' 등을 통해 보안요소를 강화한 부분이 심사위원의 호평을 받았다. 락앤리밋 서비스로 고객이 신용카드 사용 조건을 자유롭게 설정해 카드사기를 방지하고, 씀씀이도 조절하는 자기관리 장치를 갖췄다.

가상카드번호 서비스는 실제 카드 번호 대신 별도로 생성한 가상의 카드번호를 앱에서 손쉽게 발급 받을 수 있게 해 타인에게 카드번호를 줄 때 사전 안전장치로 작용한다. 최근 해외에서의 카드 분실과 POS 해킹, 카드 복제 등 부정결제 시도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현대카드가 도입한 서비스는 금융 피해를 방지하는데 효과적이라는 평이다.

저축은행중앙회장상(저축은행부문)은 OK저축은행이 처음으로 수상자 대열에 합류했다. OK저축은행은 챗봇도입, 모바일플랫폼, 온라인전용 상품 등 '스마트금융' 키워드에 맞는 행보를 보여 중앙회장상을 받게 됐다. OK저축은행의 통합 온라인플랫폼은 계좌개설, 상품가입은 물론이고 담보대출상품의 한도조회를 통해 빠르게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또, OCR 솔루션을 활용해 여신에 필요한 서류를 사진촬영해 온라인상에 제출하는 온라인서류제출센터를 구축했다. 과거 팩스를 통해 오래 걸렸던 서류 수취 작업 시간을 줄였다. 그 외에도 고객과 쉽게 상담하는 챗봇 '오키톡'을 도입해 일평균 1천 명의 고객을 만나고 있는 등 스마트금융서비스 강화가 호평을 받았다.

이번 제3회 뉴스핌 스마트금융대상 심사에는 이대기 심사위원장을 비롯해 전길수 금융감독원 IT 핀테크전략국장겸 선임국장, 김재현 상명대 금융보험학과 교수, 김상봉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 문형민 뉴스핌 금융부장 등 총 5명의 심사위원이 참여했다.

한편 뉴스핌 스마트금융대상 시상식은 오는 22일 오전 10시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kingj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