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수수료 없는 '서울페이' 속속…롯데리아·엔제리너스도 동참

롯데GRS "서비스 시작하면 전 브랜드 도입"
프랜차이즈協, 10여개 대형 본사 참여키로
점주들 '환영'…"수수료 절감효과 기대"

  • 기사입력 : 2018년11월08일 18:07
  • 최종수정 : 2018년11월08일 18: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 서울시가 추진하는 수수료 제로 '서울페이'에 대형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속속 참여하고 있다. 가장 먼저 파리바게뜨가 서울페이 도입 의사를 밝힌 가운데, 롯데리아·엔제리너스·크리스피 도넛 등을 운영하는 롯데GRS도 서울페이 적용하기로 했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롯데GRS는 서울페이 도입 의사를 밝힌 상태다. 한국프랜차이즈협회에 가입된 10여개 대형 프랜차이즈 본사도 서울페이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롯데GRS는 롯데리아와 엔제리너스·크리스피 도넛·TGI 프라이데이스 등 다수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롯데리아 점포수는 전국에 1350여개 달하며, 엔제리너스는 700여개 정도다. 본사가 서울페이를 도입하면 동의하는 가맹점주들은 매장에 설치하면 된다.   

롯데GRS 관계자는 "서울페이 서비스가 시작되는대로 전체 브랜드에 도입하기로 했다"면서 "현재 가맹점주들의 동의·설명 등을 진행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사진=엔제리너스]

파리바게뜨를 운영하는 SPC도 모든 브랜드에 적용을 검토 중이다. SPC 관계자는 "파스꾸찌를 포함해 다른 브랜드에도 적용하기 위해 긍정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프랜차이즈협회를 중심으로 한 주요 업체들도 서울페이를 도입하게 된다. 프랜차이즈협회 관계자는 "서울시와 협의에 50개 이상 프랜차이즈 본사들이 참석해 긍정 검토 의사를 밝혔다"면서 "협회에 가입된 주요 프랜차이즈 10여개 본사는 도입하기로 의사를 전했다"고 말했다. 

서울페이는 자영업자들의 결제수수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정부와 서울시 은행 민간 간편결제 사업자가 함께 협력해 도입하는 모바일 간편 결제 서비스다.

QR코드를 통해 소비자와 판매자를 연결해 소비자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금액이 이체되는 결제방식이다. 스마트폰 앱으로 QR코드를 인식하고 금액을 입력하면 소비자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금액이 이체된다. 서비스는 이르면 다음달 말부터 시작한다.

소상공인 가맹점의 경우 결제수수료가 아예 없거나 최대 0.5% 정도다. 그동안 신용카드 결제시 지불했던 카드수수료(0.8~2.3%) 부담을 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국가맹점주협의회 관계자는 "가맹점마다 차이는 있지만 일반 프랜차이즈 가맹점은 수수료 우대 적용을 받지 못해 부담이 적지 않았다"면서 "서울페이 도입으로 일정 부분 비용이 절검될 것 같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