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영상] 주머니에 쏙, 삼성 폴더블폰 "화면 전환 자연스러워"

美서 진행한 개발자회의서 폴더블폰 공개
"접으면 스마트폰, 펼치면 대화면 태블릿으로"

  • 기사입력 : 2018년11월08일 14:38
  • 최종수정 : 2018년11월08일 14: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전자가 폴더블폰을 공개했다. 접었을 때에는 일반 스마트폰처럼사용하다 폈을 때에는 접었을 때 이용하던 화면 그대로 쓸 수 있도록 만들어 졌다. 

7일(현지시간) 삼성전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발자회의(SDC)2018을 열고 폴더블폰의 사용성과 일부 사양에 대해 설명했다. 

저스틴 데니슨 삼성전자 미국법인 전무는 기조연설을 통해 폴더블폰을 소개했다. 상의 안 주머니에서 접혀있는 상태의 폴더블폰을 꺼낸 후 자연스럽게 펼쳐 보였다. 내부 화면은 일반 스마트폰에서 보이는 화면과 비슷하고, 폴더블폰을 다시 접자 큰 화면에서 사용하던 화면이 외부 화면으로 이어졌다.

폴더블폰은 대화면을 안으로 접는 인폴딩 방식으로 펼치면 7.3인치 대화면, 접었을 때에는 기존 스마트폰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외부에 4.58인치 커버 디스플레이가 탑재돼 있다. 

특징은 펼쳤을 때 대화면의 장점이 발휘될 수 있도록 멀티태스킹 기능이 강화됐다는 점이다. 멀티태스킹 기능을 통해 3개의 앱을 한 화면에서 사용할 수 있다. 화면의 왼쪽에 주요 사용 앱 화면이 뜨고 오른쪽 화면은 위, 아래로 분할돼 각각의 앱을 보여준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에서 사용할 유저인터페이스(UI)인 '원(One) UI'에 대해서도 간략히 소개했다. One UI는 대화면 환경에서 한손으로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화면 배치 등을 달리 했다. 내년 1월 정식 서비스에 앞서 이달부터 한국, 미국 등에서 갤럭시S9·S9+, 갤럭시노트9을 대상으로 안드로이드 9.0파이(Pie) 베타 서비스와 함께 적용될 예정이다. 

다만 삼성전자는 이번 공개한 폴더블폰에 대한 구체적인 사양이나 출시 일정에 대해 밝히지 않았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