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

포스코, '기술개발‧생산관리' 등 500여명 포항‧광양 재배치

현장 중심 경영 위한 인력 재배치
인사·회계 등 지원 부서도 일부 포함

  • 기사입력 : 2018년11월08일 13:46
  • 최종수정 : 2018년11월08일 14: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전민준 조아영 기자 = 현장 중심 경영을 골자로 한 포스코의 인력 재배치 방안에 대한 윤곽이 드러났다. 포스코는 공장 업무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기술개발, 생산관리 등 4개 부서 전원을 포항‧광양에 배치하기로 확정했다. 또 인사와 회계 등 지원 부서에서 인원을 추가로 뽑아 총 500여 명을 내려 보낼 계획이다.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사진=포스코]

8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포스코는 지난 7일 서울 사무소 1500여명 가운데 기술개발‧생산관리 등 300여 명을 포항‧광양으로 전환 배치한다고 통보했다. 임원을 포함해 해당 부서 전원을 보내는 것으로 이동 시기는 오는 2019년 1월 2일이다.

또, 인사와 회계 등에서는 지원자 위주로 받되, 인원이 미달할 경우 인사평가 기준으로 상위 20% 이상인 직원들을 이전시키는 걸 검토하고 있다. 이에 따라 총 500여 명이 포항‧광양으로 내려갈 것으로, 두 곳에 배치하는 직원 비중은 각각 50%로 비슷할 전망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구체적인 시기와 대상, 규모 등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각 부서별로 경쟁력에 맞는 공장을 선정해 주재지를 선정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번에 내려가는 부서는 지난 2013년까지 포항‧광양공장에 배치돼 있었다. 그러던 것을 지난 2014년 권오준 전 포스코 회장이 취임 이후 서울사무소 마케팅 전략 부서 등과 협업이 필요하다고 판단, 서울로 배치한 것이다.

포스코에 따르면 최근 최정우 회장은 현장 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측면에서 해당 부서를 각 공장에 배치하는 게 효율적이라고 판단했다. 예를 들어 포항공장에서 고장력강과 같은 신제품을 생산하면서 발생하는 문제점이나 고객이 원하는 사항을 서로 주고받는데 소요되는 시간이 길어 업무 비효율성을 초래한다고 본 것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생산 등 부서는 직접 현장에 가서 문제점을 보고 반영하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최 회장이 새롭게 제시한 가치인 '위드 포스코(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실현과도 상통하는 대목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같은 기술부서라도 생산과 마케팅 등 다방면에서 가장 효율적인 방안을 도출하는 게 중요하다"며 "아직 확정한 건 없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 5일 인력재배치 등을 포함한 100대 개혁과제를 발표했다. 오는 12월엔 조직 개편안을 발표, 실행 속도를 높일 방침이다. 조직개편과 제도 개선은 내년 상반기까지 마무리 할 예정이다.  

 

likey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