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종합] 노벨화학상, 美아놀드·美스미스·英윈터 경 공동수상

  • 기사입력 : 2018년10월03일 19:27
  • 최종수정 : 2018년10월03일 19: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올해 노벨화학상 수상자로 미국의 프랜시스 아놀드, 조지 스미스, 영국의 그레고리 윈터 경이 선정됐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3일(현지시간) 이들 세 명의 과학자가 노벨화학상을 공동 수상한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에 따르면 아놀드 캘리포니아 공대 교수는 효소의 유도 진화를 연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미주리대 교수인 스미스와 캠브리지대 교수인 윈터 경은 항체와 펩타이드의 '파지 디스플레이(Phage display)'를 연구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아놀드 교수는 9년만에 탄생한 여성 노벨화학상 수상자이기도 하다. 상금은 900만 스웨덴 크로나(약 11억3000만원)로 아놀드 교수가 절반을 갖고, 나머지 절반을 스미스 교수와 윈터 경이 나눠 갖는다.

2018년도 노벨화학상 수상자인 프랜시스 아놀드, 조지 스미스, 그레고리 윈터 [사진=노벨상 홈페이지]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